“28년간 국민연금 8400만 원 내고 1개월간 150만 원 수령”y
사회

“28년간 국민연금 8400만 원 내고 1개월간 150만 원 수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0-20 13:39:43 | 수정 : 2017-10-20 20:57: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근 3년간 연금 수급 후 1년 내 사망 4363명…납입금의 13.6% 수령
김상훈 “유족연금 감산율에 사망한 가입자 연금수령 연수도 고려해야”
수십 년간 국민연금을 내고도 수급권이 발생하고 1년 이내 사망해 1년도 채 연금혜택을 받지 못한 사람이 지난 3년 동안 4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연금수급권자 중 1년 이내 수급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연금(노령연금) 수급자 중 1년 이내 사망자는 4363명이었다. 이들은 평균 2175만 원의 보험료를 납입했고, 평균 296만 원의 연금을 수령했다. 납입한 금액의 13.6%만을 수령한 것이다.

최근 3년간 1년 이내 수급자는 2014년 837명, 2015년 1285명, 2016년 1549명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같은 기간 수급 후 1개월 이내 사망자는 361명, 3개월 이내 사망자는 1144명이었다. 또한 1년 이내 사망자 중 유족연금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유족연금으로도 수혜를 줄 수 없는 인원은 813명(18.6%)에 달했다.

납부보험료와 연금수령액 격차가 가장 큰 사람은 올해 사망한 서울시 송파구 거주 A씨로, 28년 4개월 동안 총 8405만 원의 국민연금을 납입했지만 정작 수령한 연금은 1개월치인 151만 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사망한 서울시 광진구 거주 B씨 역시 27년 9개월 동안 8295만 원을 납입했지만 2개월간 262만 원만 수령했다.

김 의원은 “성실하게 연금보험료를 납부하고도 정작 그 수혜는 온전히 받지 못한 인원이 있어 안타까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연금이 있지만 이 또한 감산율이 적지 않아 손실이 있다”며 “납입년수를 기준으로 하는 유족연금의 감산율을, 사망한 가입자의 연금 수령 년수 또한 고려하여 조정하는 방안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