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y
사회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02 12:23:05 | 수정 : 2017-11-02 16:24: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찬주 대장과 부인 면회 총 2시간…공범 간 증거인멸 방치"
박찬주 육군 대장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을 선고받고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국방부 검찰단을 나서는 모습. (뉴시스)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59·육사37·대장)을 무혐의 처분하려 한 군검찰단을 징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 대장 사건을 처음 폭로한 군인권센터는 2일 오전 "박 대장의 직권남용 혐의를 무혐의 처분하기로 기획하고 공범 관계인 부부 간 면회를 방치한 송광석 국방부 검찰단장(육사 50)을 징계할 것을 국방부 장관에 의뢰한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송 단장은 수사 개시 단계부터 여론의 눈치를 보며 박 대장을 처벌 받지 않게 하려 노력했다. 폭로가 나왔을 때도 형사 처벌할 사건이 아니라며 입건하지 않다가 대통령과 장관의 지시가 있고서야 수사를 시작했다. 수사책임자로서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단장은 사건 초기 압수수색영장도 발부받지 않고 박 대장 공관을 압수수색하러 간다고 선전하는 등 보여주기식 엉터리 수사를 진행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군인권센터는 송 단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국방부조사본부에 고발한 바 있다.

박 대장이 무혐의라는 검찰단의 입장에 군인권센터는 "박 대장은 이미 수사 과정에서 공관에 개인 골프장을 운영하며 공관병들에게 공을 주워오게 시킨 점을 자백했고, 다수의 전역 공관병들이 박 대장 부인의 부당행위로 자살시도를 한 사람이 있었던 점을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증거를 다량 확보하고도 법리 적용을 할 수 없어 기소하지 않는다는 것은 송 단장이 직권을 이용해 박 대장 편에서 수사 결과를 왜곡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군인권센터는 박 대장이 구속 상태에서 부인 전 모 씨와 면회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박 대장은 9월 22일 구속 이후 네 차례 총 2시간에 걸쳐 부인과 면회했다. 전 씨는 박 대장과 직권남용 공모공동정범으로 고발된 상태다.

군인권센터는 "이 사건의 핵심은 전 씨가 직권을 남용해 공관병에 갑질한 것을 박 대장이 묵인하거나 동조했는지 밝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공범 혐의를 받는 부인과 면회를 한 것은 증거를 없애려 한다고 우려할 만하다"며, "검찰단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증거인멸을 도운 것이나 다름없기에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군사법원법 제131조와 제232조의6에 따르면 범죄의 증거를 없앨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을 때 군사법원의 직권 혹은 군 검사의 청구에 따라 구속 피의자의 접견을 금지할 수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