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JSA 귀순 CCTV 공개 "현명한 판단한 권영환 중령 지지"y
사회

유엔사, JSA 귀순 CCTV 공개 "현명한 판단한 권영환 중령 지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2 11:43:50 | 수정 : 2017-11-22 17:09: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북한에 정전협정 위반 사항 통보하고 조사 결과 알렸다"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기자회견장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 병사를 겨냥한 당시 총격 상황을 담은 CCTV를 공개했다. 사진은 지난 13일 북한군이 귀순 북한 병사를 추격하다 군사분계선을 넘은 모습. (유엔군사령부 제공=뉴시스)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북한 병사 귀순 총격 사건을 수사한 유엔군사령부가 22일 오전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귀순 당시 급박한 상황을 촬영한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편집 화면을 공개하며 JSA경비대대 소속 한국군 대대장 권영환 중령의 전략적 판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유엔사 공보실장인 채드 G. 캐럴 대령이 공개한 CCTV 화면은 이달 13일 오후 3시 11분 귀순하는 북한군 병사가 차를 운전해 북한 72시간 다리를 빠르게 지나는 장면부터 시작한다. 귀순 병사는 72시간 다리와 김일성 동상을 순서대로 지나 군사분계선을 넘으려다 장애물 때문에 차량을 멈췄다.

CCTV에는 놀란 북한군 병사들이 귀순 병사의 차량이 멈춘 지점으로 황급하게 달려오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북한군 병사들은 근처 초소와 판문각 계단에서 각각 빠르게 이동해 달려왔다. 귀순 병사가 급박하게 차에서 내려 군사분계선을 넘어가자 4명의 북한군 병사들은 도망가는 귀순 병사를 향해 직접 총격을 가했다. 특히 총을 쏘던 북한군 병사 한 명이 귀순 병사를 뒤쫓아가다가 군사분계선을 넘은 후 다시 북한으로 넘어가는 모습도 찍혔다.

다른 CCTV는 북한군 신속 대응 병력이 김일성 동상 옆에서 모여 있는 장면을 촬영했다. 캐롤 공보실장은 "같은 시간 저희 쪽에서도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장면이 찍힌 시각은 오후 3시 17분이다.

캐럴 대령은 이어 부상한 북한 귀순 병사를 구하기 위해 포복 이동하는 JSA 경비대대 장병들의 모습을 촬영한 열상탐지장비(TOD) 영상을 공개했다. 오후 3시 55분 귀순 병사가 낙엽이 쌓인 JSA 남쪽 벽에 기대어 있는 상황에서 2명이 포복 자세로 다가가고 다른 1명이 이들을 엄호했다.

캐럴 대령은 "경비대대 한국군 대대장의 인솔로 부사관 2명이 귀순 병사를 대대장이 있는 곳으로 데려왔고, 이후 3명이 귀순 병사를 차량에 태웠다. 미측 대대장은 이 상황을 모두 살펴보고 있었다"며, "이 상황은 굉장히 위험하다. 북한 초소에서도 볼 수 있는 위치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캐럴 대령은 "유엔사 특별조사팀이 이 사건을 조사했으며 조사팀에 호주·뉴질랜드·대한민국·미국 인력이 참여했고 중립국인 스웨덴·스위스 소속 위원이 조사 과정을 감찰했다"며, "특별조사팀은 북한이 2가지 정전협정을 위반했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사격한 것과 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엔사 관계자는 오늘(22일) 대북 채널로 북한에 정전협정 위반 사항을 통보하고 조사결과를 알렸으며, 앞으로 정전협정을 위반하지 않도록 방지하기 위해 만나자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캐럴 대령은 귀순 병사의 신병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JSA경비대대 소속 한국군 대대장 권영환 중령의 전략적 판단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급박한 상황에서 엄격한 판단으로 현명하게 대응했다고 판단한다. 유엔사는 JSA에서 발생한 불확실하고 모호한 상황에서 갈등을 키우지 않고 상황을 해결한 한국군 대대장의 전략적 판단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JSA경비대대와 의무호송 소속 장병들은 이날 굉장한 용기를 보여줬다"며, "비무장지대를 존중하고 교전 발생을 자제한다는 정전협정의 정신에 입각해 (조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