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졸음쉼터, 안전사고 위험 높아…10명 중 1명 추돌·충돌 사고 경험y
사회

고속도로 졸음쉼터, 안전사고 위험 높아…10명 중 1명 추돌·충돌 사고 경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3 13:22:38 | 수정 : 2017-11-24 08:58: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0명 중 7명 “안전시설 미비로 사고 위험 느껴”
한국소비자원이 고속도로 졸음쉼터 45개의 시설안전 실태를 조사한 결과 모든 졸음쉼터가 주차장 측면의 보행자 안전공간이 아예 설치돼 있지 않거나 폭이 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고속도로 운전 중 잠시 쉬어가거나 화장실에 들르기 위해 이용하는 졸음쉼터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출입로가 짧고 안전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개월 이내 고속도로 졸음쉼터를 이용한 운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졸음쉼터 이용실태 및 안전의식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1명이 졸음쉼터 이용 중 차량·보행자·시설물과의 추돌·충돌사고 경험이 있고, 10명 중 7명이 사고 위험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운전자들은 주로 오후 2~4시(200명, 40.0%) 사이에 수면(242명, 48.4%)을 목적으로 졸음쉼터를 찾았다. 2~3시간 운전 시 1회(380명, 76.0%)의 빈도로 5~15분(215명, 43.0%) 정도 이용했다.

500명 중 48명(9.6%)은 졸음쉼터 이용 중 차량·보행자·시설물과의 추돌·충돌사고를 경험했고, 353명(70.6%)은 안전시설 미비로 사고 위험을 느꼈다고 답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교통량 상위 5개 고속도로(경부선·영동선·서해안선·중앙선·남해선)와 민자 노선의 졸음쉼터, 사고다발 졸음쉼터 등 졸음쉼터 45개소에 대한 시설안전 실태조사도 실시했다.

실태조사 결과 35개소(77.8%)는 진입로 길이가, 42개소(93.3%)는 진출로 길이가 ‘고속국도 졸음쉼터 설치 및 관리지침’(이하 지침) 상의 기준보다 짧아 졸음쉼터 진·출입 시 고속도로 본선 주행 차량과의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입로의 길이가 지침의 기준에 5~30m 미달하는 졸음쉼터는 11곳, 31~60m 미달은 12곳, 61~90m 미달은 7곳, 91~120m 미달은 5곳이었다. 진출로의 길이가 기준보다 미달하는 경우는 5~50m 2곳, 51~100m 4곳, 101~150m 9곳, 151~200m 14곳, 201~250m 8곳, 251~300m 5곳으로 확인됐다.

7개소(15.6%)는 진·출입로 폭이 ‘국토교통부 도로설계편람’에 따른 기준(3.25m)보다 좁아 졸음쉼터 내 주차차량·보행자와의 추돌·충돌사고가 일어날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졸음쉼터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도 보완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31개소(68.9%)에는 과속방지턱이, 18개소(40.0%)에는 주차차량 보호시설이, 23개소(51.1%)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주차장 측면의 보행자 안전공간은 아예 설치돼 있지 않거나 폭이 좁아 모든 졸음쉼터에 보완이 필요했다.

졸음센터의 방문하는 주된 목적 중 하나인 화장실이 없는 졸음쉼터도 20개소(44.4%)나 됐다. 9개소에는 그늘을 제공하거나 비를 피할 수 있는 파고라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현행 규정은 중·대형 졸음쉼터만 파고라 설치를 의무로 규정하고 있다.

지침은 졸음쉼터 내 시설점검표를 비치하고 월 1회 이상 정기점검 후 관리 실적을 기록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22개소에는 화장실 관리 점검표만 비치되어 있었고, 그나마 5개소는 점검 주기 1개월을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표를 마련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곳은 1곳도 없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금번 조사 결과 졸음쉼터 내 안전·편의시설 보완과 관리·감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국토교통부에 안전시설 보완, 편의시설 설치 확대, 시설 관리·점검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