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졸음쉼터, 안전사고 위험 높아…10명 중 1명 추돌·충돌 사고 경험y
사회

고속도로 졸음쉼터, 안전사고 위험 높아…10명 중 1명 추돌·충돌 사고 경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3 13:22:38 | 수정 : 2017-11-24 08:58: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0명 중 7명 “안전시설 미비로 사고 위험 느껴”
한국소비자원이 고속도로 졸음쉼터 45개의 시설안전 실태를 조사한 결과 모든 졸음쉼터가 주차장 측면의 보행자 안전공간이 아예 설치돼 있지 않거나 폭이 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고속도로 운전 중 잠시 쉬어가거나 화장실에 들르기 위해 이용하는 졸음쉼터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출입로가 짧고 안전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개월 이내 고속도로 졸음쉼터를 이용한 운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졸음쉼터 이용실태 및 안전의식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1명이 졸음쉼터 이용 중 차량·보행자·시설물과의 추돌·충돌사고 경험이 있고, 10명 중 7명이 사고 위험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운전자들은 주로 오후 2~4시(200명, 40.0%) 사이에 수면(242명, 48.4%)을 목적으로 졸음쉼터를 찾았다. 2~3시간 운전 시 1회(380명, 76.0%)의 빈도로 5~15분(215명, 43.0%) 정도 이용했다.

500명 중 48명(9.6%)은 졸음쉼터 이용 중 차량·보행자·시설물과의 추돌·충돌사고를 경험했고, 353명(70.6%)은 안전시설 미비로 사고 위험을 느꼈다고 답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교통량 상위 5개 고속도로(경부선·영동선·서해안선·중앙선·남해선)와 민자 노선의 졸음쉼터, 사고다발 졸음쉼터 등 졸음쉼터 45개소에 대한 시설안전 실태조사도 실시했다.

실태조사 결과 35개소(77.8%)는 진입로 길이가, 42개소(93.3%)는 진출로 길이가 ‘고속국도 졸음쉼터 설치 및 관리지침’(이하 지침) 상의 기준보다 짧아 졸음쉼터 진·출입 시 고속도로 본선 주행 차량과의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입로의 길이가 지침의 기준에 5~30m 미달하는 졸음쉼터는 11곳, 31~60m 미달은 12곳, 61~90m 미달은 7곳, 91~120m 미달은 5곳이었다. 진출로의 길이가 기준보다 미달하는 경우는 5~50m 2곳, 51~100m 4곳, 101~150m 9곳, 151~200m 14곳, 201~250m 8곳, 251~300m 5곳으로 확인됐다.

7개소(15.6%)는 진·출입로 폭이 ‘국토교통부 도로설계편람’에 따른 기준(3.25m)보다 좁아 졸음쉼터 내 주차차량·보행자와의 추돌·충돌사고가 일어날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졸음쉼터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도 보완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31개소(68.9%)에는 과속방지턱이, 18개소(40.0%)에는 주차차량 보호시설이, 23개소(51.1%)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주차장 측면의 보행자 안전공간은 아예 설치돼 있지 않거나 폭이 좁아 모든 졸음쉼터에 보완이 필요했다.

졸음센터의 방문하는 주된 목적 중 하나인 화장실이 없는 졸음쉼터도 20개소(44.4%)나 됐다. 9개소에는 그늘을 제공하거나 비를 피할 수 있는 파고라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현행 규정은 중·대형 졸음쉼터만 파고라 설치를 의무로 규정하고 있다.

지침은 졸음쉼터 내 시설점검표를 비치하고 월 1회 이상 정기점검 후 관리 실적을 기록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22개소에는 화장실 관리 점검표만 비치되어 있었고, 그나마 5개소는 점검 주기 1개월을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표를 마련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곳은 1곳도 없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금번 조사 결과 졸음쉼터 내 안전·편의시설 보완과 관리·감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국토교통부에 안전시설 보완, 편의시설 설치 확대, 시설 관리·점검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서울 이대 목동병원서 신생아 4명 숨져…경찰, 현장감식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
유명 요리사 이찬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요리사 이찬오(33·남...
경찰, 전주서 실종 5세 여아 수색 재개…제보 절실
전주덕진경찰서가 행방불명상태에 있는 5살 고준희 양을 찾는 가운...
바르다김선생, 가맹점에 세제·마스크 등 구매 강요…과징금 부과
세제나 위생마스크, 일회용 숟가락 등 음식 맛과 관계없는 품목을...
‘청탁금지법’ 허용 제품에 ‘착한선물 스티커’…농축산물 보완대책 발표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인천 목재 창고 화재 발생…한파 탓 화마 앞에서도 소방 헬멧 꽁꽁 얼어
11일 오후 인천의 한 목재 창고에서 난 불을 진화하던 소방대원...
식품첨가물로 만든 가짜 의료용 소독제 제조업자 8명 적발
식품용기를 소독하는 데 쓰이는 식품첨가물로 제조한 소독제를 수술...
"스팸 봇넷이 무작위로 퍼뜨리는 랜섬웨어 감염 주의"
최근 스팸 봇넷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랜섬웨어를 포함한 이메일이 ...
법원, ‘삼성 후원 강요’ 장시호 2년 6월 선고하고 법정구속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
최명길 의원 당선무효…‘공직선거법 위반’ 벌금 200만 원 확정
선거사무원이 아닌 자에게 선거운동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
영흥도 낚싯배 참사, 마지막 실종자 숨진 채 발견
인천해양경찰서가 급유선과 부딪혀 뒤집힌 낚싯배 실종 탑승객 시신...
심재철, "文 정부 내란죄 해당" 발언에 민주당 '발끈'
국회 부의장을 맡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내란...
이영학, 12억 후원금 차량 구매 등으로 탕진…아내에게 성매매 강요
경찰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씨에게 제기돼오던 아내 성...
“前남편 살해해 달라” 부탁받고 살인·암매장…징역 24년 확정
전 남편을 살해해 달라는 청부를 받아 그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4...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족 겨냥한 사기 사이트 급증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를 ...
법원, ‘텀블러 폭탄’ 연대 대학원생 징역 2년 선고…“죄질 불량”
법원이 ‘텀블러 폭탄’을 만들어 갈등을 겪던 지도교수를 다치게 ...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