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학원 시간당 교습비 상승률, 물가 상승률보다 3배 높아”y
사회

“서울 학원 시간당 교습비 상승률, 물가 상승률보다 3배 높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06 15:19:46 | 수정 : 2017-12-06 17:39: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 줄일 방안 모색해야”
자료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여 일 앞둔 지난 8월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폭염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여 일 앞둔 지난 8월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폭염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하고 있다. (뉴시스)
2015년 대비 2017년 서울 지역 학원의 시간당 교습비 증가율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의 약 3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걱세)은 사교육 시장을 정밀 진단하고 교육정책의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공개한 ‘서울시 학원·교습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올해 4월 기준으로 서울시내 학령기 학생을 대상으로 한 학원 수는 1만 1465개, 교습소 수는 1만 608개로 2015년 12월 대비 각각 2.7%, 1.5% 감소했다. 사걱세는 동기간 서울시 학령기 인구가 연평균 3.7%씩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학원 수는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남·서초 지역의 학원 수는 2455개로 서울 전체 학원 수의 21.4%를 차지했다. 가장 학원이 적은 중부 지역(288개)의 8.2배에 달하는 수치다. 강서·양천 지역(1641개), 강동·송파 지역(1608개)도 학원 수가 많은 지역 2·3위에 올랐다.

올해 서울시 학원·교습소의 평균 시간당 교습비는 학원 1만 1665원, 교습소 8918원이었다. 2015년과 비교할 때 학원은 7.9%(859원), 교습소는 6.2%(519원) 인상됐다. 동기간 서울지역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2.4%의 약 3배에 달한다. 강남·서초 지역의 학원 교습비의 상승률은 13.6%(2218원)로,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의 5배가 넘는다.

올해 과목별 월 평균 교습비(학원)는 주요 5과목 모두 2015년보다 증가했다. 월평균 교습비는 수학 29만 1000원, 영어 25만 7000원, 과학 20만 5000원, 국어 18만 7000원, 사회 15만 6000원이었다. 2015년에 비해 교습비가 가장 많이 증가한 수학은 2만 4000원, 가장 적게 증가한 국어는 6000원 증가했다.

지역별로 비교했을 때 월평균 교습비(학원)가 가장 높은 강남·서초 지역의 수학학원은 교습비가 43만 3000원에 달해, 수학 과목 중 교습비가 가장 낮은 동부 지역보다 22만 1000원이나 비쌌다. 월평균 교습비가 가장 낮은 곳은 동작·관악 지역의 사회학원으로, 5만 5000원이었다.

사걱세 관계자는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가 점차 심해지고 있다. 이는 강남·서초로 고액 학원 밀집이 일어나고 있다는 의미”라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이 같은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심해수색장비 투입해 블랙박스 수거해야”
오는 31일은 축구장 3개 너비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 스텔라데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