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학원 시간당 교습비 상승률, 물가 상승률보다 3배 높아”y
사회

“서울 학원 시간당 교습비 상승률, 물가 상승률보다 3배 높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06 15:19:46 | 수정 : 2017-12-06 17:39: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 줄일 방안 모색해야”
자료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여 일 앞둔 지난 8월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폭염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여 일 앞둔 지난 8월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폭염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하고 있다. (뉴시스)
2015년 대비 2017년 서울 지역 학원의 시간당 교습비 증가율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의 약 3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걱세)은 사교육 시장을 정밀 진단하고 교육정책의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공개한 ‘서울시 학원·교습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올해 4월 기준으로 서울시내 학령기 학생을 대상으로 한 학원 수는 1만 1465개, 교습소 수는 1만 608개로 2015년 12월 대비 각각 2.7%, 1.5% 감소했다. 사걱세는 동기간 서울시 학령기 인구가 연평균 3.7%씩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학원 수는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남·서초 지역의 학원 수는 2455개로 서울 전체 학원 수의 21.4%를 차지했다. 가장 학원이 적은 중부 지역(288개)의 8.2배에 달하는 수치다. 강서·양천 지역(1641개), 강동·송파 지역(1608개)도 학원 수가 많은 지역 2·3위에 올랐다.

올해 서울시 학원·교습소의 평균 시간당 교습비는 학원 1만 1665원, 교습소 8918원이었다. 2015년과 비교할 때 학원은 7.9%(859원), 교습소는 6.2%(519원) 인상됐다. 동기간 서울지역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2.4%의 약 3배에 달한다. 강남·서초 지역의 학원 교습비의 상승률은 13.6%(2218원)로,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의 5배가 넘는다.

올해 과목별 월 평균 교습비(학원)는 주요 5과목 모두 2015년보다 증가했다. 월평균 교습비는 수학 29만 1000원, 영어 25만 7000원, 과학 20만 5000원, 국어 18만 7000원, 사회 15만 6000원이었다. 2015년에 비해 교습비가 가장 많이 증가한 수학은 2만 4000원, 가장 적게 증가한 국어는 6000원 증가했다.

지역별로 비교했을 때 월평균 교습비(학원)가 가장 높은 강남·서초 지역의 수학학원은 교습비가 43만 3000원에 달해, 수학 과목 중 교습비가 가장 낮은 동부 지역보다 22만 1000원이나 비쌌다. 월평균 교습비가 가장 낮은 곳은 동작·관악 지역의 사회학원으로, 5만 5000원이었다.

사걱세 관계자는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가 점차 심해지고 있다. 이는 강남·서초로 고액 학원 밀집이 일어나고 있다는 의미”라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이 같은 지역별 교습비 양극화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