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y
사회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5 11:57:42 | 수정 : 2018-01-05 15:38: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학대치사·시체유기·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적용해 검찰 송치
국과수 “중간 부검 결과 외부 충격 인한 2차 쇼크사 가능성”
4일 고준희 양의 아버지 고 모(37) 씨, 내연녀 이 모(36) 씨, 내연녀 어머니 김 모(62) 씨에 대한 현장검증이 진행된 가운데 고 씨가 전북 군산시 한 야산에서 준희 양의 시신을 유기하는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뉴시스)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5) 양은 친부와 그 내연녀의 학대로 인해 사망했다고 경찰이 결론을 내렸다.

전주덕진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시체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준희 양의 아버지 고 모(37) 씨와 고 씨의 내연녀 이 모(36)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이 씨의 어머니 김 모(62) 씨도 사체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함께 송치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고 씨와 이 씨는 지난해 4월 25일 전북 완주군의 아파트에서 준희 양의 발목과 등을 발로 밟고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준희 양을 맡은 지난해 1월부터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계속된 폭행과 학대로 건강이 악화된 준희 양에게 25일 가해진 폭행이 직접적인 사망의 원인이 됐다는 것이 경찰의 결론이다.

이들은 26일 준희 양의 호흡이 불안정해지고 의식을 잃는 상황이 반복되자 그제야 준희 양을 병원에 데려가려 했다. 그러나 결국 준희 양이 사망하자 유기를 하기로 결심하고 전주에 있는 김 씨의 집으로 이동해 시신 유기를 공모했다.

군산의 한 야산에 준희 양의 시신을 매장한 이들은 준희 양이 여전히 생존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29일 경남 하동으로 가족여행을 떠났다. 이웃들에게 ‘아이 생일이라 끓였다’며 미역국을 나누어주고, 6월부터 군청에 양육수당을 신청해 매달 10만 원 씩 60여 만 원을 받는 등 준희 양이 살아 있는 것으로 위장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지난해 12월에는 경찰서를 찾아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이로 인해 경찰 인력 3000여 명이 수색에 동원되는 등 행정력 낭비가 초래됐다.

결국 경찰이 이들의 행적을 의심하면서 고 씨는 시신 유기를 자백했고, 지난달 29일 새벽 준희 양의 시신이 군산의 야산에서 발견됐다. 고 씨와 이 씨는 준희 양에 대한 폭행이 있었다는 사실과 시신 유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학대치사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준희 양 시신 중간 부검 결과 외부 충격으로 인한 2차 쇼크사 가능성이 있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흉부 안쪽에 장기손상으로 인한 출혈이 일어나고 이를 방치해 혈압이 떨어져 사망에 이르렀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고 씨가 준희 양이 숨지기 전 발목과 등을 여러 차례 밟았다고 진술한 점, 준희 양 몸통 뒤쪽 갈비뼈 3개가 부러져 있던 점 등을 종합해 이 같이 추정했다. 정식 부검 결과는 12일쯤 나올 전망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