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y
사회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8 15:56:55 | 수정 : 2018-01-08 18:0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불기둥 30m까지 치솟아…공범 2명 추적 중
7일 오전 2시 56분께 전북 완주군 봉동읍 호남고속도로 옆 한 야산에 묻힌 휘발유 송유관에서 불이 치솟고 있다. 송유관에서 치솟은 불길은 소방당국과 관계기관에 의해 4시간여 만에 꺼졌다. (전북소방본부 제공=뉴시스)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 등으로 A(61·남)씨 등 2명을 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나머지 공범 2명은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7일 오전 2시 57분께 완주군 봉동읍 장구리 한 야산을 지나는 휘발유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삽으로 땅을 파서 약 1.5m 깊이에 묻혀 있는 송유관을 드릴로 뚫으려다 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송유관에서 분출된 기름 4500ℓ가량에 불이 붙어 불기둥이 30m까지 치솟았다. 주변을 지나다 불기둥을 목격한 운전자들의 신고로 다행히 화재는 산불로 번지지 않았다. 불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7일 오전 7시쯤 진화됐다.

A씨 등 2명은 몸에 화상을 입고 도주하다 붙잡혀 현재 대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이들과 갈라져 차를 타고 달아난 공범 2명을 뒤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한 2명의 상태가 위중해 아직 정확한 진술을 받지 못했다”며 “도주한 2명도 곧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식약처, "세균 수 초과" 링거팩 모양 어린이 음료수 회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근 지역축제와 놀이공원·유원...
인천항 화물선 큰 불 초기 진화 성공…완진에는 시간 더 걸릴 듯
인천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을 진행하고...
구본무 LG 회장, 20일 별세…뇌종양 투병 중 병세 악화
23년 동안 LG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별세했다...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FIFA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또 전범기 등장
세계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의 피파(FIFA) 월드컵 공...
조선일보, "짓밟힌 자의 항변" 드루킹 옥중편지 단독 공개…김경수, "황당 소설"
18일 조선일보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온...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최순실 주치의’ 이임순 위증 공소기각…“국조특위 활동 종료 후 고발 ‘위법’”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후 국회에서의 ...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