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대강 문건 대량 파기" 박범계 의혹 제기…국토부, 감사 시작

등록 2018-01-19 08:04:35 | 수정 2018-01-19 12:39:46

한국수자원공사, "문서 전자시스템 보관…무단 파기 없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가 4대강 문건을 파기하고 있다'는 용역 직원의 제보를 받고 이를 공개했다. (사진, 박범계 의원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가 4대강 관련 문건을 대량 파기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국토교통부가 감사를 시작했고, 한국수자원공사는 문서를 전자시스템에 보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17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에 "긴급제보-수자원공사에서 3.8톤 규모의 사대강 관련 문서들 파기 중"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용역 직원의 제보를 전달했다.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수자원공사에서 2009년·2010년 MB(이명박) 정부 4대강·보·아라뱃길 관련 문서들을 수자원공사 3곳에서 1t 트럭 4차를 배정해 반출해 파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용역 직원들만 9명 정도 동원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이튿날 박 의원은 제보 내용을 정리한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해당 제보자가 '자료는 2층 파지실과 그 외 두 군데를 포함해 총 세 군데에서 반출되고 있으며, 본인 포함한 용역업체 직원 5명이 도착하기 전부터 현장에 4명이 있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보자가 18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 배경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제보가 논란을 일으키자 국토교통부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18일 긴급 감사반을 편성해 감시를 시작했다. 국가기록원도 수자원공사가 반출한 문건 중에 등록 기록물이 있는지 확인하기로 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날 홈페이지에 해명 글을 올리고 의혹을 부인했다. 수자원공사는 "1997년 이후 모든 문서를 전자문서시스템에 보관하고 있어 무단 파기는 없으며, 4대강의 경우 사업 관련 문서 등 주요 자료는 영구 보전 중"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보도 내용은 연초 조직개편 및 사무실 재배치로 인해 부서 담당자가 참고하기 위해 출력해 놓은 사본자료 일부가 포함된 것으로 3.8톤 규모의 4대강사업 관련 문서 파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