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담했다’ 이유로 20대 여성 폭행·살해한 30대 남성 ‘무기징역’y
사회

‘험담했다’ 이유로 20대 여성 폭행·살해한 30대 남성 ‘무기징역’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9 11:25:53 | 수정 : 2018-01-19 15:51: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폭행 가담한 20대 여자친구는 징역 10년 선고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가 20대 여성과 말다툼을 하다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된 A(33·남)씨와 살인방조 혐의로 함께 구속된 여자친구 B(22)씨를 상대로 지난 9월 25일 청주시 옥산면 사건현장에서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신을 험담했다는 이유로 몇 년째 알고 지내던 20대 여성을 잔인하게 폭행하고 살해한 30대 남성과 여자친구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방법원 제11형사부(부장판사 이현우)는 19일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33·남)씨에게 무기징역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의 여자친구 B(22)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두 사람 모두에게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19일 오전 1시께 충북 청주시 옥산면의 한 둑길에서 피해자 C(22·여)를 건축공사용 둔기와 농사도구 등으로 폭행한 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도 A씨의 범행을 지켜보다 폭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이들은 C씨를 폭행하던 중 성범죄로 위장하기 위해 스스로 옷을 벗으라고 협박한 뒤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현장의 흔적을 감추려 흙을 뿌리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살해 동기가 아주 사소한 일에 불과함에도 법원에서 다룬 사건 중 사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잔혹한 범행을 벌였다”고 질타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C씨가 내 험담을 하고 다녀 기분이 상했다”고 범행동기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과정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B씨는 살해에는 가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살인행위는 인간의 생명을 빼앗고 피해 회복 방법이 없다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중하다”며 “범행 이후 피해자에게 허위 메시지를 보내는 등 범죄 후 정황과 유족이 엄벌을 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