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 명 돌파y
사회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환자 1200만 명 돌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9 14:11:52 | 수정 : 2018-01-19 16:16: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도자 의원, "미세먼지 심각…질병 취약 계층에 마스크 나눠줘야"
서울 등 중부 지방에 미세먼지가 약화하며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회복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창동 북악스카이웨이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다. (뉴시스)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처음으로 12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상반기 1111만 명이던 급성기관지염 환자가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7년 상반기에 1222만 명을 기록했다. 이 수치는 동일한 환자가 여러 번 진료 받은 것을 제외한 것으로 지난해 상반기 국민 100명 중 24명이 기관지 통증을 호소하며 한 번 이상 병원을 찾았음을 의미한다.

전년 동기 대비 급성 기관지염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는 환자 수가 전년대비 12만 명이 증가했지만 2016년에 44만 명, 2017년에 55만 명이 늘어나 증가폭이 매년 커지고 있다.

환자의 병원 내원 일수도 크게 늘어 2014년 2990만 일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3334만 일로 11.5% 증가했다. 총 진료비 또한 2014년 4285억 원에서 2017년 5174억 원으로 20% 넘게 증가했다.

최 의원은 "매년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로 국민들의 고통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는 점을 통계가 증명했다"며, "국민들이 지출하는 의료비도 미세먼지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다. 지난해 상반기 ‘급성 기관지염’ 한 질병의 사회적 비용이 5000억 원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대중교통 무료와 같은 실효성 없는 예산 낭비 대신 호흡기 질병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를 나눠주는 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