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해상 전복 ‘근룡호’ 선체 수색 마무리…실종자 7명 중 2명 발견y
사회

완도 해상 전복 ‘근룡호’ 선체 수색 마무리…실종자 7명 중 2명 발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3-02 15:23:53 | 수정 : 2018-03-02 16:23:5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해경, 수색 범위 확대하며 해상수색에 집중
1일 전남 완도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전복 사고로 숨진 연안통발어선 근룡호 선원이 해경 경찰관에 의해 옮겨지고 있다. 근룡호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28분께 완도군 청산도 남쪽 6㎞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 완도해상교통관제센터(VTS)로 신고됐다. 이 사고로 선원 7명 중 2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5명은 실종된 상태다. (뉴시스)
경찰이 지난달 28일 전남 완도군 해상에서 뒤집힌 연안통발어선 근룡호(완도선적·7.93톤급)의 선체 수색작업을 2일 마무리했다. 사흘간의 수색작업을 통해 실종자 7명 중 2명만이 수습돼 유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완도해양경찰서는 2일 오전 9시부터 2시간 동안 7차례에 걸쳐 근룡호 선체 수색을 했지만 추가로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 37분께부터 2일 새벽 1시 35분까지 7차례 선체 수색을 했을 때도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해경에 따르면 27일 오전 7명이 탄 채 완도항에서 출항한 근룡호는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청산도 남쪽 6km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됐다. 신고는 오후 4시 28분께 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로 접수됐다.

1일 사고 관련 브리핑에서 해경은 “전날 낮 12시 56분께 선장 진 모(56) 씨가 지인과 통화하며 ‘기상 악화로 청산도로 피항한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전날 오후 1시 16분께 실시간 위치정보 감지가 끊긴 것으로 보아 선원들이 배에 설치된 조난신호장치를 누르거나 신고하지 못하고 돌발 상황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28일 오후부터 밤샘 수색을 펼쳤고, 1일 오전 7시 32분과 49분에 조타실과 선실에서 선장 진 씨와 선원 D(26·인도네시아 국적)씨 시신을 수습했다.

이후 오후 2시께 실종자 가족을 태운 경비함정이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현지 기상 악화로 인한 수색의 어려움과 2차 사고 발생을 우려해 근룡호를 예인했다. 오후 3시 25분께 시작된 예인작업은 오후 9시께가 돼서야 완료됐다.

해경은 선체에는 더 이상 실종자가 없다고 보고 해상 수색에 집중할 방침이다. 표류예측 시스템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실종자가 먼 바다까지 표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전체 수색구역을 확대(가로 30해리X세로 10해리→가로 36해리X세로 24해리)했으며, 해경함정 27척, 해군 3척, 어업지도선 4척, 민간어선 20척, 항공기 8대를 동원해 광범위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육상에서도 경찰 10명, 육·해군 21명, 면사무소 2명, 민간인 4명 등 총 37명이 인근 도서지역 해안가 등을 수색하고 있다. 아울러 실종자 가족들과 논의 후 크레인을 이용해 사고 선박을 완도항으로 옮겨 선체 정밀 수색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기술적으로 가능”
초대형 광석 운반석 스텔라데이지호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지 1년...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