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쓰레기 자동 집하 시설 사망 사건 발생…정부, 전국 실태 점검 나서기로

등록 2018-04-25 17:06:09 | 수정 2018-04-25 17:47:00

남양주시, 사고대책본부 운영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발생한 생활용 쓰레기 자동 집하 시설 사망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전국 쓰레기 집하 시설을 일제 점검한다.

사망 사건은 24일 오후 남양주시 별내동에 있는 ‘크린넷’에서 발생했다. 크린넷은 최근 신도시를 중심으로 설치하는 쓰레기 집하 시설이다. 투입구에 쓰레기를 넣으면 땅 밑에 있는 관을 통해 집하장까지 이동한다. 진공청소기와 같은 강력한 흡입력으로 쓰레기를 빨아들이는 방식이다.

조 모(38·남) 씨는 크린넷의 쓰레기 배출 밸브를 점검하던 중 진공 흡입으로 인해 수거관으로 빨려 들어가 목숨을 잃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투입구에서 100m 떨어진 배관에서 조 씨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후였다.

김한정 의원은 25일 낸 입장문에서 “이번에 사고가 난 대형 투입구의 경우 누구나 제2의 희생자가 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다. 하지만 사고 발생 원인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고 지점 이외의 크린넷 시스템을 정상 가동하고 있다”며, “남양주시는 당장 사고 원인이 된 대형 투입구를 모두 폐쇄하고 잦은 고장과 사고원인 규명, 재발방지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크린넷은 별내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유사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정부차원의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통화해 사고 원인 규명과 전국 쓰레기 집하 시설의 일제 점검 및 근본적 안전 대책 수립을 요청했다. 김 장관은 전국적인 실태 점검과 안전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는 별도로 이번 사고의 재발방지와 대책수립을 위한 주민대표, 시청, 크린넷 운영업체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성군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사고대책본부를 꾸리고 사고 원인 조사를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로 구성한 사고조사반과 수습대책반이 사고를 조사해 크린넷 운영의 문제점을 밝히고 개선방안을 마련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안전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크린넷 가동을 멈추기로 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