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y
사회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4-26 15:08:22 | 수정 : 2018-04-26 16:45: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다음달 1일부터 더위체감지수·자외선지수 개선 제공
자료사진, 지난해 7월 26일 서울 여의도 거리에서 시민들이 지열로 인해 아지랑이가 핀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발하는 자외선 영역이 포함된 자외선지수가 제공된다.

기상청은 여름철 폭염 피해와 자외선에 의한 피부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5월 1일부터 더위체감지수와 자외선지수를 개선해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더위체감지수는 기온·습도·복사열·기류 등 4가지 요소를 반영해 실외 환경에서 사람이 느끼는 온도를 구체적인 수치로 표현한 온열지수를 기반으로 한다. 읍·면·동 단위의 3770여 개 지점에 대해 당일 기준으로 2일 후(오늘~모레)까지 3시간 간격의 예측자료를 오전·오후 6시에 발표할 계획이다.

기상청은 일반, 노인, 어린이, 농촌, 비닐하우스, 실외작업장, 취약거주환경 등 세분화한 대상별로 관심·주의·경고·위험·매우 위험 등 5단계로 구분한 더위체감지수와 함께 단계별 대응요령을 제공할 방침이다.

자외선지수는 기존에 제공하던 자외선 B영역에 피부 노화의 주요 원인인 자외선 A영역을 추가해 매일 예측정보를 제공한다. 이와 별도로 실시간 자외선지수도 기존의 전국 7개 지역에서 15개 지역으로 확대 제공한다.

더위체감지수와 자외선지수 등 생활기상정보는 모바일(m.kma.go.kr)과 날씨누리 사이트(www.weath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독거노인, 장애인, 영유아 등 기상정보 활용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생활기상정보 문자서비스도 함께 시행한다. 서비스는 기상청 취약계층 생활기상정보 문자서비스 사이트(http://lifesms.kma.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사용자의 필요에 따른 국민 맞춤형 기상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