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항공, 기내식에 더이상 '전범기' 문양 안 쓴다"y
사회

"일본항공, 기내식에 더이상 '전범기' 문양 안 쓴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21 10:18:22 | 수정 : 2018-06-21 14:11:4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 일본항공에 문제 제기하고 확답 받아
일본항공이 김포-하네다 노선에서 제공하는 기내식 중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새겨진 전범기 문양. (서경덕 교수팀 제공)
일본항공(JAL)이 기내식 도시락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은 21일 일본항공이 전범기인 욱일기 문양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본항공은 서울 김포공항과 도쿄 하네다공항 사이 노선에서 제공하는 기내식 중 유대교식인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해 최근 빈축을 샀다.

서 교수는 "전 세계 여행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그것도 전범국가인 일본을 대표하는 항공사인 일본항공에서 기내식에 전범기 문양을 사용해 왔다는 것은 가히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몇 차례 이런 상황을 지적하고 수정하라는 메일을 일본항공에 보냈고 최근 '전범기 문양이 들어간 기내식 덮개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확답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일본항공은 서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 답장에서 '기존 전범기 디자인 기내식 덮개는 구제품이며 이제부터는 표면에 디자인이 없는 신제품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신속하고 올바른 조치를 취해 다행이다. 이런 변화는 전 세계에 있는 네티즌의 제보 덕분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갈 길이 멀다. 세계적인 기업에서 만드는 의류와 신발 등 각종 상품, 팝가수의 뮤직 비디오와 앨범 겉표지 등 다양한 곳에서 무분별하게 전범기 문양을 사용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 교수는 국제축구연맹(FIFA) 인스타그램의 전범기 사진, 미국 내 최대 백화점인 메이시스 내 안내서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에서 잘못 사용하고 있는 전범기 디자인을 꾸준히 수정해 오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