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y
사회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05 16:29:40 | 수정 : 2018-07-05 17:27: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석완구 등 58개 제품 중 37개 안전기준 부적합
자석 삼키면 장 천공·폐색 등 유발…심할 경우 사망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적인 자석 삼킴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자석 관련 어린이 사고가 총 222건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만 5세 이하 어린이에게 발생한 사고가 181건으로 전체의 81.5%를 차지했다. 그 외 만 6~9세에게 36건(16.2%), 만 10~13세에게 5건(2.3%)이 발생했다.

사고 유형별로는 삼킴 사고가 188건(84.7%)으로 가장 많았고, 자석을 코에 넣어 발생한 이물사고가 33건(14.9%), 귀에 넣어 발생한 이물사고가 1건(0.4%)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되고 있는 자석완구, 어린이장신구(자석귀걸이), 소형강력자석세트, 자석메모홀더 등 58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실태를 조사한 결과, 37개(63.8%)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가 자력이 센 자석 2개 이상을 삼키거나 자성이 있는 금속과 자석을 함께 삼켰을 경우, 장기를 사이에 두고 서로 끌어당기는 힘이 작용해 장 천공·폐색 등이 유발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러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은 완구에서 분리되는 자석 또는 자석부품은 어린이가 삼킬 수 없는 크기이거나 자속지수(자석의 세기)를 50kG²mm²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자석완구와 자석귀걸이 36개 제품 중 25개 제품은 자석 또는 자석부품이 어린이가 삼킬 수 있는 크기였고, 이 중 15개 제품은 완구안전기준 자속지수를 최소 3배에서 최대 45배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가 완구처럼 가지고 놀 수 있는 소형강력자석세트와 자석메모홀더 22개 전 제품은 어린이가 삼킬 수 있는 크기이면서 완구안전기준 자속지수를 최소 1.4배에서 최대 25배 초과했다.

유럽연합 등은 어린이가 삼킬 수 있는 소형강력자석세트, 어린이가 완구로 오인할 수 있는 모양의 자석메모홀더 등은 사용연령과 관계없이 완구안전기준을 적용해 적극적인 리콜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조사대상 제품들이 완구안전기준에 부적합할 뿐 아니라 일부 소형강력자석세트의 경우 ‘아이들의 장난감’, ‘아이들 집중력 향상’ 등의 문구를 사용하며 완구로 광고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규제 없이 유통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자석완구 등의 관리·감독 강화, 미인증 제품에 대한 시장 모니터링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유엔 인권 담당 3위원회, 북한 인권 유린 비난하는 결의안 채택
15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에서 3위원회...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