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을과 을의 싸움 절대 원하지 않아" 전편협, 정부와 본사에 대책 요구

등록 2018-07-16 16:29:52 | 수정 2018-07-16 21:02:56

공동휴업 등 단체행동 일방적으로 진행하지 않기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에 반발하는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관계자들이 16일 서울 성북구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 공동대응책을 발표했다. (뉴시스)
문재인 정부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에 반대 의사를 나타내며 단체행동 의지를 내보였던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전편협)가 정부와 각 편의점 본사에 대안을 촉구하는 쪽으로 선회했다. 단체행동에 신중하되 대안을 살펴본 후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단체행동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편협은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 전편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 공동대응책을 발표했다. 이들은 "편의점 업계는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 5인 미만 사업장은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하다"며, "현 최저임금제도는 5인 미만의 생계형 사업자와 근로자간 협력과 신뢰관계를 무너뜨리고 소득 양극화만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최저임금 인상 결정으로 사업장이 체감하는 실질 임금은 정부와 노동계가 주장한느 시간 당 만 원을 넘어섰다"며, "이제 5인 미만 사업장의 업종별·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차별'이 아닌 '차이'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편협이 내놓은 대안은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가맹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 중단 ▲정부 대신 걷는 세금에 대한 카드수수료 대책이다. 신용카드 수수료와 가맹비를 줄이고, 편의점이 중복해서 문을 여는 일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편의점이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거나 몇 발자국 떨어지지 않는 곳에 문을 여는 일이 부지기수다. 심지어 지자체가 발행하는 종량제 봉투를 고객이 카드로 구입하면 해당 수수료를 편의점주가 대납하는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전편협은 그간 공동휴업, 2019년부터 심야 할등, 카드 결재 거부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지만 일단 이를 철회했다. 이들은 "을과 을의 싸움을 절대 원하지 않는다"며, "국민의 불편과 물가인상을 초래하는 신용카드 선별 거부 가격할증 등의 단체 행동을 일방적으로 진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만 전편협은 정부와 본사에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한 만큼 정부와 본사가 내놓은 대안을 검토한 후 단체행동을 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