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물놀이 사고 사망자 169명…7월 말 8월 초 집중y
사회

5년간 물놀이 사고 사망자 169명…7월 말 8월 초 집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9 14:55:27 | 수정 : 2018-07-19 15:46:4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행안부 “구명조끼 입고 심장에서 먼 순서로 물 적신 후 들어가야”
1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본격적인 휴가철이 돌아온 가운데 물놀이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사고 위험이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여름철(6~8월) 물놀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총 169명에 달한다고 19일 밝혔다.

사망사고의 47%(80명)는 7월 하순부터 8월 초순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하천이나 강에서 발생한 사고가 56%(95명)로 가장 많았고, 바닷가(갯벌·해변)와 계곡에서 각각 15%(25명), 해수욕장에서 13%(22명) 순으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은 수영미숙이 31%(53명)로 가장 많았고, 안전부주의 26%(44명)로 뒤를 이었다. 그 외 음주수영 15%(26명), 높은 파도(급류) 14%(24명), 튜브전복 9%(15명) 등의 원인으로 사고가 일어났다.

행안부는 물놀이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를 ‘물놀이 집중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 상황체계를 강화했다.

특히 올해는 다슬기를 잡다가 발생하는 사고가 빈발해 사고 발생지역에 안전표지판과 현수막을 설치하고 ‘다슬기 채취 시 안전 행동요령’을 배포하는 등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주변 경관, 안전사고 발생 유무 등을 고려해 ‘물놀이 안전명소’ 24곳을 지정해 안내하고 있다.

행안부는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려면 금지구역에는 출입하지 않는 등 안전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물놀이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입어야 하며, 물에 들어갈 때는 심장에서 먼 다리와 팔, 얼굴, 가슴, 등 순서로 물을 적신 후 들어가야 한다. 건강상태가 좋지 않을 때, 배가 고플 때나 식사 후에는 물놀이를 자제하고,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한 무리한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

다슬기를 잡을 때도 반드시 구명조끼를 입고, 하천의 바닥이 이끼 등으로 미끄러우니 미끄럼 방지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다슬기 채취망에는 물에 잘 뜨는 고무공이나 스티로폼 등을 달면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즉시 소리쳐 알리고 119에 신고한다. 직접 뛰어들기보다는 주변의 튜브나 스티로폼, 장대 등을 활용해 구조한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해마다 물놀이 사고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물놀이를 하거나 다슬기를 잡기 전에는 평소 아는 곳이라도 주변에 위험 요인은 없는지 살펴보고, 무엇보다 안전수칙을 잘 지켜 불의의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