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y
사회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31 15:34:51 | 수정 : 2018-07-31 21:06: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 최대 26.4%…연평균 영업이익률 최대 31.0%
신메뉴·세트메뉴 비싸게 출시…내년부터 닭고기 유통가격 공시 의무화
치킨업계 상위 5개 프랜차이즈의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과 연평균 영업이익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에도 불구하고 우회적으로 치킨가격을 인상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국내 치킨업계 상위 5개 프랜차이즈의 재무제표를 분석해 소비자가격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센터가 교촌치킨, BHC, BBQ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가맹본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매출액은 BBQ치킨(6.8%)을 제외한 나머지 4개 업체가 모두 14% 이상 증가했고, 특히 BHC는 26.4%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평균 영업이익은 네네치킨이 31.0%, BHC가 23.9%의 증가율을 보였고, 나머지 업체도 5% 이상씩 증가했다.

유사업계인 피자 프랜차이즈와 손익구조를 비교해보면 지난 5년간 치킨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약 14.7%로, 피자 가맹본부(도미노피자, 미스터피자, 피자에땅 등 3개 업체)의 약 3.1%보다 4.7배가량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연평균 시세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조류인플루엔자 등의 여파로 전년 대비 4.5% 상승하긴 했으나 올해 들어 다시 13.9% 하락했다.

최근 5년간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시세 변동.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센터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가 치킨 가격에 대한 곱지 않은 여론에 직접적인 가격인상은 포기하는 듯했으나 우회적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BHC와 BBQ치킨의 최근 3년간 신메뉴는 기존 오리지널 프라이드 치킨 한 마리에 비해 약 6.7~21.9% 인상된 가격으로 출시됐다. 기존 메뉴의 가격인상이 어려운 시점에서 신메뉴들의 높은 가격은 가격인상 효과를 내고,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가의 요인이 된다.

실제로 BHC는 2013~2017년 신메뉴 출시로 영업이익이 평균 43.1% 증가했고, BBQ치킨은 2015년 2월 갈릭스 시리즈와 치즐링 등 2가지 신메뉴 출시 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58.5% 증가했다.

교촌치킨은 지난해 교촌 라이스라는 신메뉴를 출시해 웨지감자를 포함한 세트품목으로만 판매하고 있으며, 웨지감자를 제외하더라도 치킨 자체의 가격이 1000원 인상된 셈이어서 신메뉴 출시로 매출 증대를 꾀하는 타 업체들의 전략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센터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주요 원재료인 닭고기 가격이 최근 5년간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인하하기는커녕 기존 메뉴보다 높은 가격에 신메뉴와 세트메뉴를 출시해 우회적 가격 인상을 시도해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닭고기 유통가격 공시제도 의무화로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재료비가 공개될 경우 원가분석, 나아가 가맹 본사의 수익 구조 분석이 용이해져 소비자가 납득하지 못할 수준의 가격 인상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