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y
사회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01 17:16:47 | 수정 : 2018-08-01 23:15: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사망사고 발생 해안가 최다…95% 구명조끼 착용 안 해
8월 수상레저사고 중 기관고장 등 표류사고 89%
자료사진, 본격적인 피서철인 29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8월에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돼 휴가 시 물놀이 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안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 115명 중 27명(23.5%)이 8월에 목숨을 잃었다. 이 중 절반가량인 13명은 물놀이 중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연안 사고 사망자 중 부주의로 인한 사망이 63명(54.8%)으로 가장 많았고, 안전미준수(15명), 음주(10명)로 인한 사망이 뒤를 이었다.

평일보다는 주말 낮 시간대 사고 발생률이 높았다.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해안가(38명)였고, 이어 해상(26명), 항·포구(20명), 갯바위, 방파제(각 9명), 해수욕장(5명) 순이었다. 사망자 중 95%는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자료사진, 지난 7월 22일 부산 기장군 앞바다에서 3명이 탄 모터보드가 전복된 가운데 울산해양경찰서 관계자들이 탑승객들을 구조한 뒤 보트를 예인하고 있다. (울산해양경찰서 제공=뉴시스)
한편 다양한 수상 레저 기구를 이용해 여가생활을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수상레저 안전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총 797건의 수상레저사고가 발생했으며, 이중 115건이 8월에 발생했다. 8월 발생사고 중에는 기관고장 등 표류사고가 89%(95건)를 차지했다.

기구별 8월 발생사고는 모터보트 53건, 고무보트 25건, 요트 13건, 수상오토바이 6건, 카약 5건, 기타 13건 등이다. 인적·물적 피해 사고 원인(8월)은 연안 안전사고와 마찬가지로 부주의가 69.2%(13건 중 9건)로 가장 높았다.

이에 해경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휴가철 연안 취약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TBN교통방송과 EBS 안전캠페인을 통해 물놀이 안전수칙 전파에 나선다.

물놀이 안전캠페인은 ▲물놀이 전 건강상태 확인 ▲준비운동 후 입수 ▲구명조끼 착용 ▲음주 후 물놀이 자제 ▲어린이·노약자 보호자와 함께 활동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윤병두 해경청 구조안전국장은 “바다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피서객, 레저객 모두 스스로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해경도 휴가철 국민의 해양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북 봉화서 총기 사건으로 공무원 2명 사망…1명 부상
21일 경북 봉화에서 총기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죽고 1명이 크...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직원 격려금 횡령’ 신연희 전 구청장, 1심 징역 3년 선고
직원 격려금 등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관계기관에 친인척...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독립 만세" 부르다 옥고 치른 '배화여학교 6인' 98년 만에 독립운동 인정
오는 15일 73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가보훈처가 배화여학교 6인...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