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 출범…국내외 중요 기록물 발굴하고 기록

등록 2018-08-10 10:18:15 | 수정 2018-08-10 14:55:50

여성가족부가 국내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연구의 중심축 역할을 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이하 연구소)'를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안에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10일 오후 3시 정현백 여가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연다.

연구소는 앞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각종 연구사업을 지원하고, 기록물과 연구결과를 집대성한다. 국내·외 중요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조사하는 것은 물론 주요 기록사료를 해제·번역하고 정보로 구축한다.

그동안 국내 여러 민간기관 또는 박물관 등에 흩어져 있던 일본군‘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조사해 체계적으로 정보로 구축하는 것은 물론 특별히 보존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면 ‘국가기록물’로 지정해 관리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기존에 발굴하고 연구한 일본·중국 및 동남아권 역사 자료도 조사해 나라 안팎에 흩어진 기록물을 어떻게 보존할지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자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에 탑재해 국민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한다.

연구소는 앞으로 후세대가 올바른 역사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힘을 쏟는다. 피해자나 초기 활동가의 구술 기록집을 외국어로 번역해 발간하고, 피해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역사적 기록으로 국제사회에 전파하는 것은 물론 국·영문 학술지를 발간하거나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해 국제 공조 활동 사업도 추진한다.

구술기록집의 경우 현재 북한 12명과 네덜란드 8명을 포함해 약 60명의 구술을 담고 있다. 2013년 2월 대일항쟁기위원회가 조사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12명과 시민단체 운동가 1명의 구술증언집을 발간했고 이듬해 1월에는 영문판을 내기도 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