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크 집단 식중독 의심환자 2112명으로 늘어y
사회

케이크 집단 식중독 의심환자 2112명으로 늘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9-08 12:16:51 | 수정 : 2018-09-08 12:49: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전국 급식시설 184곳 중 52곳서 발병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을 먹고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2100명을 넘었다. 8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 상황실에 따르면 7일 오후 6시 현재 전국 급식 시설 184곳 가운데 52곳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해 2112명이 증상을 호소했다.

집단 식중독 증상은 ▷부산 급식시설 10곳에서 626명 ▷대구 5곳 195명 ▷울산 2곳 11명 ▷경기도 1곳 31명 ▷전북 13곳 700명 ▷경북 5곳 180명 ▷경남 11곳 234명 ▷충북 4곳 122명 ▷제주 1곳 13명에서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원료와 완제품 신속 검사해 살모넬라균을 확인한 상태다. 7일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도 집단 식중독 원인이 항원형 C 살모넬라균으로 확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정밀 원인조사와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제품 검사 후 부적합 제품을 회수해 폐기했다. 이와 함께 위험 식품군을 중점적으로 수거·검사하고 부적합 제조업체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식중독 의심 증세를 일으킨 원인으로는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이 꼽힌다. 식품제조가공업체 더블유원에프엔비가 만들어 유통전문판매업체 풀무원푸드머스가 급식 시설에 납품했다.

풀무원푸드머스는 7일 유상석 대표이사 명의로 "최근 제조협력업체에서 납품받아 학교급식업체에 공급한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인한 식중독 의심 피해자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풀무원푸드머스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더블유원에프엔비가 지난달 말 생산한 제품이다. 유 대표이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객 여러분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유통 중인 제품을 자진 회수하고 판매중단 조치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식중독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자체 조사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