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밀접접촉자 21명 모두 음성…의심환자 11명도 음성”y
사회

“메르스 밀접접촉자 21명 모두 음성…의심환자 11명도 음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9-14 16:00:05 | 수정 : 2018-09-14 16:44: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질병관리본부 “국내 유입 대규모 확산 가능성 낮을 것으로 판단”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관련 중간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의 밀접접촉자 21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가 대규모로 확산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중간경과를 발표하며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인 13일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을 대상으로 메르스 1차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검사는 격리 중인 밀접접촉자의 심리적 안정 도모와 철저한 모니터링의 일환으로 실시됐다”며 “잠복기 종료 이틀 전인 오는 20일 2차 검사 후, 음성 확인 시 22일 0시 격리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검사를 받은 밀접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4명, 기내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관 1명, 리무진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다.

질본은 메르스 확진환자와 접촉한 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밀접접촉자 1명, 일상접촉자 10명)에 대한 검사에서도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확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접촉자 관리 상황 및 환자의 임상양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메르스 국내 유입의 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최장 잠복기까지는 추가 환자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접촉자 관리, 의료기관 감염관리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