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미세먼지 유발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과태료 5만 원

등록 2018-11-13 10:14:09 | 수정 2018-11-13 15:17:46

12월부터 자동차정비업소 3700여 곳도 단속

서울시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인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공회전 집중단속에 나선다.

시는 이달 6~23일 공회전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궁과 도심, 4대문 안, 관광버스 주차구역 등 ‘중점 공회전 제한지역’ 2772곳을 중심으로 4개 반 16명의 단속반을 투입해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중점 제한지역에서 공회전을 하다 적발되면 별도의 경고 없이 바로 과태료 5만 원을 부과한다.

같은 기간 25개 자치구에서도 관내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주차장, 차고지 터미널,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공회전을 발견할 경우 중지하도록 경고하고, 중지하지 않으면 공회전 시간을 측정해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울러 앞서 10월 개정한 ‘서울특별시 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에 따라 12월 1일부터는 시내 자동차정비업소 3728개소를 대상으로 공회전 단속을 진행한다. 집진장치 등 정화장치 없이 약품 등을 사용해 엔진 클리닝을 하면서 과도한 공회전을 하다 적발될 경우 역시 과태료 5만 원을 부과한다.

자동차 공회전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발생시켜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겨울철에는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또 승용차 기준(연비 12km/L)으로 하루 10분 공회전 할 경우 약 1.6km를 주행할 수 있는 138cc의 연료가 소모돼 연평균 50L의 연료가 낭비된다.

신대현 시 기후대기과장은 “자동차공회전은 대기를 오염시키는 것은 물론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겨울철에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라며 “정비업소와 시민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중점 제한지역 단속을 실시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