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50명이 뽑은 '올해의 소설'은
문화

소설가 50명이 뽑은 '올해의 소설'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9 10:33:54 | 수정 : 2016-12-29 10:34:3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내 소설가 50명이 뽑은 '올해의 소설'에 '쇼코의 미소', '안녕 주정뱅이', '너무 시끄러운 고독'이 공동 선정됐다.

교보문고의 소설 전문 팟캐스트 '낭만서점'은 국내 소설가 50명을 대상으로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소설을 추천 받은 결과 이같이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올해의 소설은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는 베스트셀러나 언론사, 서점, 독자가 뽑은 책들과는 다소 다르다. 인기 장르, 유명 작가 등 대중성에 치우치지 않고 작품성을 바탕으로 고르게 분포됐으며 10위권 내 도서 중 한국소설이 8권 포함됐다.

올해 국내 소설가들에게 가장 많이 추천 받은 소설은 점차 희박해지는 윤리감각을 일깨워 주는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 비극을 견뎌내는 자들의 숭고함을 그려낸 권여선 작가의 '안녕 주정뱅이', 체코 문학의 거장 보후밀 흐라발 작가의 '너무 시끄러운 고독' 등으로 각각 7명의 작가에게 추천을 받았다.

이어 김금희 작가의 '너무 한낮의 연애', 윌리엄 트레버의 '비 온 뒤', 정이현 작가의 '상냥한 폭력의 시대'가 각각 6명의 작가에게 추천을 받았으며 윤이형 작가의 '러브 레플리카', 윤성희 작가의 '베개를 베다', 이기호 작가의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정유정 작가의 '종의 기원'이 각각 5명의 작가에게 추천을 받았다.

이번 조사는 올해 출간된 소설을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19일까지 2주 동안 70명의 소설가에게 추천을 의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이 중 50명의 소설가들이 추천에 참여했다. 작가별 추천은 최대 5권까지로 했으며 중복을 제외한 총 107권이 추천되었다.

추천에 참여한 소설가는 강병융, 강태식, 구병모, 기준영, 김봄, 김성한, 김애현, 김연수, 김영리, 김옥순, 김이설, 김중혁, 김탁환, 김혜나, 김혜진, 문지혁, 박민정, 박상, 박영선, 배명훈, 백수린, 백영옥, 서유미, 성석제, 손솔지, 안보윤, 오한기, 오현종, 윤고은, 윤이형, 은희경, 이도우, 이립, 이승민, 이영훈, 이유, 이장욱, 임성순, 전석순, 정세랑, 정용준, 정이현, 조남주, 조해진, 천명관, 최진영, 한은형, 해이수, 황현진 등이다.

방송 내용은 낭만서점 팟캐스트(www.podbbang.com/ch/7171)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