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기타 전설' 제프 벡 "세월호 때 애도 표하고 싶었어요"
문화

'살아있는 기타 전설' 제프 벡 "세월호 때 애도 표하고 싶었어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9 11:03:37 | 수정 : 2016-12-29 11:16: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년9개월 만에 1월 22일 내한공연
제프 벡, 영국 기타리스트(프라이빗커브=뉴시스)
"비극적인 참사에 너무 마음이 아팠고 작게나마 애도를 표하고 싶었습니다. 많은 충격과 상처를 받았을 한국 관객에게 제 진심이 전달됐으면 했고 제 음악으로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2014년 4월27일 올림픽홀. '세월호 참사'로 침잠하던 한국 사회에 기타리스트 제프 벡(72)은 위로의 선율을 연주했다. 상의 왼쪽 옷깃에 노란 리본을 달고 나온 그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에게 바치고 싶다며 '피플 겟 레디'를 연주했다.

'살아 있는 기타 전설'로 통하는 제프 벡이 2년9개월 만에 내한공연한다. 2017년 1월22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팬들과 다시 만난다. 2010년 첫 내한공연 이후 2014년에 이어 3번째다.

제프 벡은 내한에 앞서 뉴시스와 진행한 e-메일 인터뷰에서 지난 공연에 대해 "실종자들이 무사귀환하길 바라는 마음에 희망의 노래를 불러 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떠올렸다.

'피플 겟 레디'는 190년대 활약한 R&B 그룹 '임프레션스'가 1965년 발표한 곡으로, 이상향에 대해 노래했다.

제프 벡은 "'피플 겟 레디'는 '힘든 시간을 버티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희망적인 가사가 담긴 곡"이라며 "사람들이 믿음을 잃지 않고 계속해서 하나가 돼 맞선다면, 죄를 지은 사람들은 반드시 벌을 받을 것이라는 의미도 담긴 곡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음악은 이처럼 위로, 저항 등 상징적인 의미가 많다. 제프 벡은 자신에게 음악은 "살아 있도록 하는 존재의 의미"라고 정의했다. "나이가 들면서 음악이 주는 여러 감정과 위로가 얼마나 소중한지, 그래서 음악이 제게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명확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제프 벡은 유년시절부터 피아노 연주자인 모친을 비롯해 댄스부터 클래식까지 다양한 음악을 즐겨듣던 가정환경에서 자랐다. 1965년 야드버즈에 에릭 클랩턴의 후임으로 영입되면서 본격적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이 팀에는 이후 또 다른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가 베이시스트로 합류하기도 했다.

1967년 야드버즈에서 탈퇴한 이후 영국 출신의 가수 로드 스튜어트를 보컬로 영입, '제프 벡 그룹(The Jeff Beck Group)'을 결성한다.

차세대 하드록의 음악적 기준이 된 '트루스(Truth)'(1968)와 '벡-올라(Beck-Ola)'(1969)는 양대 팝시장인 미국과 영국에서 음악적인 평가는 물론 상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뒀다. 이후 이 팀은 '로프&레디(Rough and Ready)'(1971), '제프 벡 그룹(The Jeff Beck Group)'(1972)을 발매하면서 명성을 이어간다.

1975년 폴란드 출신의 건반주자 얀 해머, 영국 출신의 전설적인 록밴드 '비틀스'의 제작자 조지 마틴과 함께 작업한 첫 솔로 앨범 '블로우 바이 블로우(Blow By Blow)'는 미국에서 연주 음반 사상 처음으로 빌보드 앨범 차트 2위에 올랐다.

1985년 앨범 '플래시(Flash)' 수록곡 '이스케이프(Escape)'로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우수 록 연주곡'(Best Rock Instrumental Grammy) 부문을 거머쥔 걸 시작으로 이 시상식에서 6개의 트로피를 안았다. 2009년 4월 록&롤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벌써 올해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 지 50년이 된 거장이다. 제프 벡은 그럼에도 여러 인터뷰에서 자신을 "여전히 음악 밖에 모르는 18세짜리 풋내기"라고 답했다.

"시간이 눈 깜빡할 새에 지나버린 것 같네요. 사실 '50년 전'에 데뷔했다고 얘기하면 내 얘긴 줄도 모릅니다. 항상 18세, 21세 때의 마음가짐으로 세상을 바라보려고 하는 마음이 있어 18짜리 풋내기라고 말했죠. 그 순수함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50여년 세월동안 항상 도전하고 실험하고 싶은 정신이 내 커리어에 생기와 원동력을 부여합니다."

6년만인 올해 새 앨범을 발매했다. '라우드 하일러(LOUD HAILER)'다. 여성 멤버로 구성된 록밴드 '본스(Bones)'가 이 참여한 앨범은 벡의 기타가 주축이 되기 보다는 보조자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다.

"이번에는 기타 리사이틀처럼 풀어내기보다는 합주자로서 참여해보고 싶었습니다. 물론 기타로만 이끌고 나가는 것도 큰 만족감을 가져다주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기타 연주자로써 가장 즐기는 '보컬을 동반하는 기타 연주'를 선보이고 싶었습니다. 좀 더 부드러운 곡들에서는 잔잔하게 흐름을 따라가고, 좀 더 무거운 곡에서는 미친듯이 연주하고 보컬을 따라가며 합주하죠. 이것은 마치 테니스 매치와 비슷하다고 표현할 수 있어요."

서울을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를 돈다. 이번 공연에서 방점을 찍고 있는 부분에 대해 묻자 "공연에 대해 다 얘기해주면 재미없지 않나요?"라면서 "다만 50년 커리어를 기념하는 만큼 화려하고 꽉 찬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벌써 일흔살이 넘었지만 한국 팬들은 10년 이상은 더 거뜬히 연주하실 거라 믿는다. "그저 기타와 음악에 대해서만 연구하고, 다음 기회가 오면 그 기회를 따를 뿐입니다. 기회가 계속 주어진다면 아마 힘 닿는데까지 계속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국에서는 또 에릭 클랩턴, 지미 페이지와 함께 제프 벡을 '3대 기타리스트'라 부른다. 정확한 기준이 없고, 수많은 걸출한 연주자를 특정 숫자로 묶는 것도 우습지만 그만큼 실력을 인정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부담스러운 수식어이기도 합니다. 사실 히트곡 하나 없는데, 히트곡 없이도 이 업계에 이렇게 오래 있을 수 있다는 건 절대 무시 못할 일이라서 그렇게 불리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히트곡에 연연했다면 이미 오래전에 미쳐버렸을 수도 있을 것같습니다. 하하."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