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베를린영화제 수상…'불륜' 논란도 다시 후끈
문화

김민희, 베를린영화제 수상…'불륜' 논란도 다시 후끈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1 08:47:28 | 수정 : 2017-02-21 08:49: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영화배우 김민희가 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AP=뉴시스)
배우 김민희(35)가 홍상수 감독(57)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면서 지난해 영화계를 달궜던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불륜 논란도 다시 재점화되는 분위기다.

김민희와 홍 감독의 스캔들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해를 뜨겁게 달궜던 이슈다. 두 사람이 2015년 9월 개봉한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서 인연을 맺고 연인 관계로 발전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특히 홍 감독은 영화 개봉 즈음 부인 A씨와 함께 살던 서울 압구정의 집에서 나와 별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홍 감독은 부인을 상대로 가정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했지만 조정에 실패하면서 정식 재판으로 이혼 여부를 결정지을 상황에 놓여 있다.

이러한 가운데 김민희와 홍 감독은 이번 베를린영화제에 나란히 참석해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기자회견을 동반 참석 국내외에서 주목받았다.

이번 작품이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만큼, 영화는 두 사람의 이야기라는 시각이 팽배해 있다.

특히 동반한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의 솔직한 발언으로 '불륜설'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앞서 홍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김민희와의 관계에 대해 "가까운 사이(I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her)"라고 밝혀 사실상 두 사람의 관계를 인정한 것이라는 분석을 낳았다.

특히 김민희는 18일(현지시간)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수상소감을 통해 "이 기쁨은 모두 홍상수 감독 덕분이다.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이번 베를린영화제를 통해 여우주연상이란 소득을 얻었지만 동시에 두 사람을 둘러싼 스캔들 논란도 당분간 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일부 네티즌들은 "불륜만 아니었어도 더 축하받았을 텐데"라고 꼬집는 등 여배우로서의 최고 상을 수상한 김민희의 연기보다 오히려 이들의 '불륜' 관계에 입방아를 찧고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