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 젱킨스 '문라이트' 작품상…흑인감독 두번째
문화

배리 젱킨스 '문라이트' 작품상…흑인감독 두번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7 15:48:32 | 수정 : 2017-02-27 15:51: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배리 젱킨스 감독의 '문라이트'가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았다. (AP=뉴시스)
배리 젱킨스(41) 감독의 '문라이트'가 흑인 감독으로는 두 번째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았다.

'문라이트'는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컨택트' '핵소 고지' '히든 피겨스' '라이언' '펜스' '로스트 인 더스트'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

작품상 후보에 오른 흑인 감독 작품은 올해 시상식 포함 네 편에 불과하다. '문라이트' 이전까지 스티브 매퀸의 '노예 12년'이 유일한 작품상 수상작(86회)이고, 리 대니얼스 감독의 '프레셔스', 에바 두버네이 감독의 '셀마', 올해 후보에 오른 덴절 워싱턴 감독의 '펜스'는 모두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문라이트'가 작품상 오스카를 품에 안으며 아카데미 역사상 두 번째 흑인 감독 수상자가 됐다.

'문라이트'는 영화를 시(詩)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극찬을 받는다. 영화는 흑인이자 동성애자이고, 지독한 가난에 시달리고, 아빠는 없고 엄마는 마약중독자인 소년 '샤이론'을 통해 그가 사회적 편견에 맞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젱킨스 감독은 이 서사를 단순 이야기로 풀어내는 게 아니라 감각적인 촬영과 편집, 강렬한 음악과 조명, 생생한 눈빛과 서글픈 뒷모습으로 담아내는 영화적 마법을 선사했다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젱킨스 감독은 또 '문라이트'를 통해 '소년의 정체성 찾기'라는 주제를 넘어 흑인·동성애자·마약중독자 등을 둘러싼 미국 사회 폐부를 깊이 들여다봤다는 점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주인공 '샤이론'을 성장기별로 나눠서 연기한 세 배우 알렉스 R 히버트·애쉬턴 샌더스·트레반테 로데스는 남우주연상 후보들을 넘어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외모는 물론 나이와 성격도 모두 다른 세 사람은 '샤이론'의 슬픈 눈빛을 공유하는 데 성공해 관객의 가슴을 쳤다.

한편 작품상 시상에 나선 배우이자 감독인 워런 비티는 수상작 제목을 잘못 읽으며서 아카데미 역사상 최대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비티는 작품상 수상작이 적힌 봉투 대신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라라랜드' 에마 스톤의 이름이 써있는 봉투를 들고나와 작품상 수상작을 '라라랜드'로 잘못 발표했다. '라라랜드' 제작진이 수상 소감을 발표하고 있는 도중 아카데미 측이 정정 발표를 했고, '문라이트'가 '진짜' 오스카를 품에 안았다.

젱킨스 감독은 이와 관련, "꿈에도 일어나지 않을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