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슬기 "대학로-공공극장 남성 중심적" 반기…게릴라 공연
문화

김슬기 "대학로-공공극장 남성 중심적" 반기…게릴라 공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08 17:33:43 | 수정 : 2017-05-08 17:35: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슬기 작가. (김슬기 제공=뉴시스)
대학로와 공공극장이 남성 중심 서사와 권위로 물들었다고 주장하며 반기를 드는 게릴라 공연이 진행된다.

극작가 김슬기(31)는 서울 서계동 국립극단의 마당에서 페미니즘 야외 게릴라 공연 '페미리볼버'를 올린다고 8일 밝혔다.

게릴라 공연이라, 관람 일자는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는다. 대신 e-메일(revolver2017@naver.com)로 문의를 하면 답메일을 통해 공연일자를 받을 수 있다.

관객 참여형의 형태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동시에 생중계된다.

동국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한 김 작가는 201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에 당선돼 등단했다. 여성주의 극작가 모임 '호랑이 기운', 페미니스트 공연 팀 '젠더리볼버'에 소속으로 꾸준히 여성 등 약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왔다.

작년 국립극단 '작가의 방 낭독극장'에서 페미니즘 연극 '김치녀 레볼루션'을 공연했다. CJ문화재단의 신진공연 창작자 발굴 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 마인즈' 선정작인 '크레센도 궁전', 청소년극 '미(美)성년으로 간다' 등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김 작가는 "다양한 작품의 출현을 위해 공공극장은 문턱을 낮춰야 한다"며 "대학로에는 페미니즘과 젠더 이슈의 목소리가 더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연은 2~30분 내외의 단막 퍼포먼스 연극이다. '여자들' 역의 권기하, '남성성' 역의 조훈희가 나온다. 여자들 역을 남성 배우가 맡아 전더 비틀기를 시도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