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원 열사 마지막 흔적”…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개방
문화

“윤상원 열사 마지막 흔적”…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개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15 16:42:21 | 수정 : 2018-05-24 17:38: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980년 5·18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이 15일 오전 개방된 가운데 관람객들이 ‘가자, 도청으로-5월 27일 이전과 이후, 그사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은 바퀴자국 선명하게 남아 있는 시민군 태극기. (뉴시스)
“5·18 당시 시민군 대변인 고(故) 윤상원 열사가 계엄군의 총에 맞아 숨진 장소입니다.”

윤 열사는 옛 전남도청 민원실 2층 회의실에서 도망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 민주주의를 외치던 중 총칼로 무장한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졌다.

15일 오전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였던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이 시민에 임시 개방됐다.

옛 전남도청복원협의회는 5·18 38주기를 맞아 옛 전남도청 본관 등 6개동을 개방하고 ‘가자, 도청으로-5월 27일 이전과 이후, 그사이’ 전시를 다음달 17일까지 펼친다.

개방된 옛 전남도청의 내부에는 항쟁을 떠올리게 하는 영상과 전시물로 채워졌다.

윤 열사가 총에 맞아 쓰러졌던 장소에는 그의 생전 사진과 업적이 담긴 전시물이 세워져 있었다.

옆에는 항쟁에 사용됐던 투사회보와 바퀴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는 시민군의 태극기가 펼쳐졌다.

또 전시는 옛 전남도청 건립부터 5·18민주화운동, 촛불혁명까지 100년의 역사를 홀로그램 사진을 통해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1980년 5·18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이 15일 오전 개방된 가운데 한 초등학생 관람객이 휴대전화로 영상 전시물을 촬영하고 있다. 옛 전남도청에서는 이날부터 다음달 17일까지 ‘가자, 도청으로-5월 27일 이전과 이후, 그사이’가 펼쳐진다. (뉴시스)
총탄 자국 선명하게 남아있는 옛 전남도청 현판과 항쟁 38년 만에 처음 공개된 영상물이 전시장 곳곳에 배치돼 당시 상황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이번 개방 행사에는 5·18 희생자 유가족으로부터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또 청소년을 대상으로 5·18 당시 광주 시내 지도를 퍼즐로 직접 맞춰 보며 역사와 가치를 체험하는 ‘오월 스토리 퍼즐’과 옛 전남도청 보존건물들을 미니어처로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이 밖에도 이외에도 스마트폰 등을 활용해 5·18의 가치와 의미를 함께 나눌 수 있는 ‘5·18민주평화기념관(옛 전남도청) 동영상 콘텐츠 공모전’도 열린다.

옛 전남도청복원협의회 관계자는 “5·18 최후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과정에서 훼손돼 안타깝다”며 “전시물을 통해서라도 처참했던 광주의 모습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