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처형정치] 자금줄 끊긴 김정은의 '당근없는 채찍 통치'
북한

[北김정은 처형정치] 자금줄 끊긴 김정은의 '당근없는 채찍 통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01 12:34:50 | 수정 : 2016-09-01 12:36: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정은 집권 5년여간 처형된 당과 군 간부 100여명
고모부 장성택·인민무력부장 현영철 등 측근도 총살
고위간부 길들이기·세대교체·절대충성 유도 등 목적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시스)
북한이 또 다시 내각 부총리 김용진을 처형했다는 사실이 우리 정부에 의해 공개됨에 따라, '김정은의 고위 인사 숙청을 통한 공포정치'에 대해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더욱이 총살 등 무자비한 처형이 집권 5년차로 '김정은 정권'이 어느 정도 안정된 상황에서도 계속되고 있어 그 배경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013년 12월 자신의 후견인이자 고모부인 장성택을 '반당반혁명적 종파주의자' 등으로 몰아 공개 처형한 데 이어 이번에 처형된 김용진 내각 부총리까지 총살했다. 집권 후 5년 가까이 처형된 당과 군의 간부는 10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만 70명에 가까운 주민이 처형된 것으로 분석된다.

김 위원장이 집권한 지 5년이 지났음에도 공포정치를 계속하는 배경에 대해 '아버지 세대 기득권층'에 대한 길들이기인 동시에 젊은 사람들로의 세대교체, 맹목적인 충성 강요 등이 깔려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또 간부들에겐 엄하고 사병과 일반인들에겐 인자한 모습을 부각시켜, 민심을 얻어내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할아버지인 김일성의 경우 50~60년대 남로당, 연안파, 갑산파, 소련파 등 무수히 많은 정적들을 제거하면서 1인 독재체제를 구축했다. 김일성은 이후에도 친인척 등 자기 사람들조차 '혁명화 교육'을 보냈다. 또 김정일은 20여년간 혁명 1세대들의 견제 등 혹독한 수업을 거쳐 후계자로 공식 등장했다. 둘 다 충분한 기간 치열한 싸움을 통해 권력을 잡은 것이다.

이에 비해 김정은 위원장은 어린 나이에 집권해 권력 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밖에 없다. 때문에 김정일이 2000년대 중반부터 김 위원장을 현지지도에 함께 데리고 다니면서 '후계자'임을 내부에 알리고 다녔음에도 과거부터 대를 이어 권력을 누려왔던 고위 간부들의 충성심이 약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우리 정보 당국은 장성택의 경우 김일성과 김정일 체제에서 수십년간 자기 세력을 키우고 돈을 챙기는 등 실질적인 권력을 누려왔으며, 이게 김정은에게 위협이 됐을 것으로 분석했다. 물론, 장성택을 제거하기 위한 김원홍(국가안전보위부장) 등의 요청을 받아들인 측면도 없지 않지만, 김정은 스스로도 고모부의 막강한 힘을 그냥 놔둘 수만 없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이와 함께 핵개발과 미사일 시험발사 등 끊임없는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와 연이은 엘리트층 탈북 등으로 인한 체제 내부 동요를 방지하기 위한 '충격요법'으로 측근이나 고위 간부들을 처형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김정은이 과거에는 고위간부들의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해 적잖은 '당근'을 제공했지만 대북 제재 강화로 자금줄이 끊기며 이같은 통치행위가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간부들의 충성도가 낮아져 김정은이 '당근 없는 채찍'으로 체제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즉 최고 간부들이 한 순간에 목이 달아나는 상황을 연출시켜 북한 전체를 긴장케 하자는 게 김정은의 노림수라는 것이다. 특히 총살 등 잔인한 처형 방식은 고위 간부들일수록 '공포심'이 더욱 크게 느껴져, 엘리트 층의 '탈북 도미노'를 막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을 수도 있다.

김 위원장 나름대로 이러한 공포정치가 효과가 있다고 판단해, 총살 등이 계속되는 측면도 없지 않아 보인다. 이 때문에 올해 들어 7차 당대회와 청년동맹 9차대회 개최 등 북한 체제가 정상궤도에 올라섰음에도 또 다시 고위 간부를 총살한 것이란 분석이다.

더욱이 최근 북한에서 돈이 최고라는 분위기가 팽배해져, 개인 비리 사건들이 빈발할 수도 있는데다,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란 점에서 공포정치는 계속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분석이다. 김정은에게 남은 것이란 이제 총포를 앞세운 극단적 공포정치 뿐이란 이야기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