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北 미사일 발사 대응 긴급회의 소집y
북한

유엔 안보리, 北 미사일 발사 대응 긴급회의 소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06 10:08:58 | 수정 : 2016-09-06 18:20: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美 전략사령부, "2발은 중거리 탄도미사일…1발 분석 중"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전경. (신화=뉴시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이 기습적으로 쏜 3발의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소집한다. 현지시각으로 6일 오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다. 한국시각으로는 6일 밤에서 7일 새벽 사이다. 한국·미국·일본이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안보리는 지난달 26일(현지시각)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하며 중대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언론성명을 채택했었다. 7월과 8월에 걸쳐 네 차례 이어진 미사일 발사로 인해 북한의 핵무기 개발 속도가 빨라지고 국제사회의 긴장을 높이는 점을 강도 높게 지적했다.

안보리가 언론성명을 채택한 지 10일 만에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한만큼 안보리 이사국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 안보리는 특히 한국과 미국, 일본에 직접적인 위협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신속히 회의를 소집했다.

북한은 5일 낮 '노동'으로 추정하는 준중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동해로 기습 발사했다.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쏜 미사일은 1000km 내외를 비행해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전략사령부는 "3발 중 2발은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있으며 나머지 한 발에 대해서는 현재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미사일이 북미지역에는 위협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