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쏜 미사일은 스커드 ER일까? 노동일까?y
북한

북한이 쏜 미사일은 스커드 ER일까? 노동일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09 09:43:44 | 수정 : 2016-09-09 11:17:3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발사 직후 군은 ‘노동’ 계열이라고 분석했지만 스커드 ER이라는 주장 제기
조선중앙TV는 5일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 겸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 탄도로케트 발사 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6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탄도미사일. (조선중앙TV 갈무리=뉴시스)
5일 낮 북한이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3발 모두 1분 안에 발사했고 두 발은 거의 동시에 쐈다. 비행거리는 1000km였다. 남한 전역은 물론 일본 주요 해군기지가 사정권에 든다. 미사일은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추락했는데 세 발 모두 거의 같은 떨어졌다. 정확도가 상당히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북한 도발 직후 군 당국은 사거리와 궤적을 고려해 이 미사일이 노동 계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동미사일은 핵탄두 전용 스커드 C를 개량해 만든 것으로 사거리는 1000km, 탄두 무게는 1000kg에 달한다. 하지만 북한이 6일 발사장면을 공개하면서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노동 미사일이 아니라 스커드 ER일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스커드 ER은 스커드 C에서 사거리를 늘린 것이다. ER은 ‘Extended-Range’ 즉 ‘사거리 연장’을 의미한다.

김동엽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 조선중앙TV가 내보낸 발사장면을 토대로 스커드 개량형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미사일과 비교해 몸통이 가늘고 길이가 짧고 탄두가 뾰족한 원뿔모양이기 때문이다. 발사차량의 크기도 바퀴축이 4개로 노동미사일 발사차량(바퀴축 5개)보다 작았다.

발사장면 공개 후에도 미사일 정체를 ‘노동’이라고 확신했던 국방부가 8일에서야 한 발 물러났다. 한미일이 북한 미사일과 관련해 국방분야 차장급 화상회의를 한 후였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공개된 동영상과 사지 등을 통해 추가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8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외교전문지 디플로매트가 북한 미사일이 스커드 ER이라는 지적에 무게를 싣는 보도를 내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제프리 루이스 제임스마틴 비확산세터 동아시아담당 국장이 공개 영상을 토대로 미사일 발사차량 거치대 길이가 스커드 C에 쓰이는 것보다 약간 길 뿐 다른 차이가 없다고 지적하며, 스커드 ER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이 스커드 ER을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한 배경에 대해서는 한국과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를 얼마든지 무력화할 수 있음을 증명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다. 북한이 다른 탄도미사일에 비해 스커드 ER을 많이 만들 수 있다는 점과 이 미사일의 정확도 등 성능이 확실히 나아졌음을 보여주려 했다는 것이다.

또 루이스 국장은 6일 CNN과 인터뷰에서 “미사일방어 체계를 우회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방어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스커드 ER은 노동미사일에 비해 탑재할 수 있는 탄두 중량인 1000kg의 절반 정도만 실을 수 있지만 사거리가 비슷한데다 많이 만들어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주변국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당히 위협적이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어린이용품서 안전기준 수십 배 유해물질 검출…판매 차단·리콜 조치
어린이·유아용 의복, 완구, 장신구 등에서 안전기준치의 수십 배에 달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돼 리콜 조치가 내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가정의 달인 5월에 수요가 높은 어린이·유아용품과 가정용 전기용품에 대해 안전성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78개 업체 83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결함보상(리콜)조치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어린이용품 609개(13종), 생활용품 74개(7종), 전기용품 579개(25종)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1262개 제품(995개 업체)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를 통해 대상 제품 중 6.6%가 리콜 조치된다. 리콜 대상은 ▲유·아동 섬유제품(14), 완구(1), 어린이용 장신구(4), 유아용삼륜차(3), 합성수지제(1), 유아동용 신발·모자(8) 등 어린이용품 31개 제품 ▲롤러스포츠 보호장비(1), 스케이트보드(2), 이륜자전거(1) 등 생활용품 4개 제품 ▲LED등기구(19), 형광등기구(4), 조명기구용 컨버터(2), 충전기(14), 전기찜질기(4), 컴퓨터용전원공급장치(5) 등 전기용품 48개 제품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