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 시간표까지 정해 놓고 위험천만 핵질주…2017년 말까지 핵개발 완성"
북한

태영호, "北 시간표까지 정해 놓고 위험천만 핵질주…2017년 말까지 핵개발 완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7 17:30:26 | 수정 : 2017-01-02 11:21:2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핵전쟁 일어나면 한반도 잿더미…구석기 시대로"
8월에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 27일 서울 세종로 서울정부청사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만났다. 태 전 공사는 미리 준비한 기자회견문에서 김정은 체제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왜 진작 탈북하지 않았나 후회했다고 털어놨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고모부 장성택을 무자비하게 처형하는 모습을 보며 절망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5월 7차 당대회를 계기로 대통령 선거가 진행되는 미국과 한국의 변환기를 통해 핵개발을 2017년 말까지 완성한다는 광신 정책과 핵질주 모습을 보면서 빨리 민족을 핵참화에서 구하기 위해 결심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체제는 겉으로는 견고한 것처럼 보이나 내부는 썩고 대내외적으로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지만 저녁에는 이불 쓰고 한국 영화를 보는 게 현실"이라며, "주민의 이런 동향을 아는 김정은은 삼수갑산에서 바늘 떨어지는 소리까지 들으며 북한 주민과 간부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공포 통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이 생사 존망의 문제라고 강조한 태 전 공사는 "김일성과 김정일도 핵개발을 중단한 적이 없지만 김정은은 시간표까지 정해놓고 위험천만한 핵질주의 마지막 직선 주로에 들어섰다"고 경고했다. 김정은이 핵무기를 쥔다면 한반도 전역이 핵인질이 되고, 한반도에 핵전쟁이 일어나면 한반도는 잿더미로 변해 구석기 시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이 사라지면 북한이 붕괴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정은 시대에 와서 북한이 지금까지 유지한 명분화 정체성을 잃었고, 주민은 물론 엘리트층도 세습 체제에 미래가 없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마지막이라고 확고히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북한의 주민 여러분, 쭈뼛거리지 말고 김정은에 반대해 들고 일어나면 물먹은 담벽처럼 무너진다. 간부 여러분, 숨죽이지 말고 김정은을 가볍게 쳐내고 통일 나라에서 행복하고 자유롭게 살자"고 말했다. 탈북민에게는 "여러분은 목숨 걸고 탈북해 김정은 정권에 흠집낸 선봉이다. 고향으로 돌아가 마을 사람들로부터 통일의 선봉 투사라는 명예로운 칭호를 받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