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이복형 김정남, 말레이시아에서 독침 피살
북한

北 김정은 이복형 김정남, 말레이시아에서 독침 피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14 21:41:16 | 수정 : 2017-02-14 21:46:3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말레이시아 공항경찰, 국내 언론에 공식 확인
TV조선이 북한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당했다고 14일 특종 보도했다. (TV조선 갈무리=뉴시스)
북한 김정일의 장남이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 형인 김정남(46)이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이 14일 오후 김정남 피살 소식을 특종 보도했다.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 뉴스전문채널 YTN, MBC·KBS 등 공중파와 신문들도 김정남 피살 소식을 전했다. 로이터·교도통신 등 외신도 이 소식을 알렸다.

TV조선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북한 여간첩에게 독살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이 13일 오전 9시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2명의 여성에게 독침을 맞고 목숨을 잃었다는 것이다. 살해 용의자 2명은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이 용의자 2명을 북한 요원으로 보고 추적 중이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보고를 받았은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말레이시아 공항경찰 관계자가 '김정남이라는 이름의 북한 남성이 공항에서 숨진 게 맞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는 외교부가 김정남 피살설의 언급을 피했고 통일부는 관련 첩보를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말레이시아 정부 소식통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쓰러져 사망한 북한 남성을 검시했다"고 밝혔다고 전하며,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김정남과의 관계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그간 공포정치의 수위를 높이는 김 위원장이 김정남의 암살을 지시했을 수 있다는 관측에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이 그간 김정남을 체제 유지의 걸림돌로 여긴 만큼 관련성을 완전히 부인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특히 중국이 김정남을 김 위원장의 압박수단으로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지면서 암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정남은 1971년 김정일과 성혜림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 위원장은 김정일과 재일교포 출신 무용수 고용희에게서 출생했다. 김정남은 김정일의 후계자로 떠올랐지만 2001년에 가짜 여권을 가지고 일본에 입국하려다 추방당한 후 권력 밖으로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마카오와 중국 베이징에서 지내던 김정남은 김 위원장이 장성택을 처형한 2013년 12월 이후 싱가포르 등에서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공정위, ‘소아과 야간진료’ 참여 방해한 전문의 단체에 과징금 5억 부과
야간·휴일에 환자를 진료하는 정부 사업에 참여하는 다른 의사들이 참여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한 소아과청소년과 전문의 단체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소속 의사들의 ‘달빛어린이병원’ 사업 참여를 방해한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에 과징금 5억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달빛어린이병원’은 어린이 환자가 야간이나 휴일에 진료비가 3~4배 비싸고 오래 기다려야 하는 응급실이 아닌 일반병원에서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평일 밤 11~12시, 휴일 18시까지 진료하는 병원으로, 2014년 8월부터 보건복지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조사 결과 2014~2016년 사업 참여를 취소한 7개 병원 중 5개 병원이 소청과의사회의 위반행위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