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독살 김정남 시신 부검…북한, 시신 인도 요청
북한

말레이, 독살 김정남 시신 부검…북한, 시신 인도 요청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15 09:55:10 | 수정 : 2017-02-15 10:58: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공항서 출국 절차 밟는 김정남 얼굴에 의문의 액체 뿌려
김정남 씨가 살해당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CCTV 화면. 김 씨를 독살한 것으로 추정하는 여성 2명 중 1명의 모습이다. (YTN 보도화면 갈무리)
15일 말레이시아 정부가 푸트라자야 종합병원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 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규명한다. 북한 대사관이 김 씨의 시신을 인도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말레이 당국은 시신 인도 전에 부검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김 씨는 13일 오전 9시쯤(현지시각)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홍콩 마카오행 항공편으로 출국하기 위해 절차를 밟던 중 여성 2명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목숨을 잃었다. 말레이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안내 데스크 직원에게 '누군가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두통을 호소하고 발작증세를 보였던 김 씨는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가는 과정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들이 뿌린 액체가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푸트라자야 병원 법의학부가 부검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구체적인 사인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1970년 6월 10일 평양에서 태어난 '김철'이란 이름의 가짜 여권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 경찰이 용의자 2명을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김정남 암살은 김정은의 직접적인 승인이나 동의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라며 "김정남이 '고액의 생활비를 보내지 않으면 망명하겠다'고 김정은을 협박했다면 북한 지도부가 김정남과 타협하는 대신 '암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 실장은 또 김 씨 피살에 북한 정찰총국이 직접 관여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