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경찰, 김정남 암살에 쓰인 화학물질 'VX' 확인
북한

말레이 경찰, 김정남 암살에 쓰인 화학물질 'VX' 확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4 11:20:45 | 수정 : 2017-02-24 11:26:3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성명서 통해 공식 발표…VX는 '신경가스'로 불리는 신경작용제
22일 오전(현지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경찰청에서 탄 스리 칼리드 아부 바카르(가운데)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이 기자회견을 했다. (뉴시스)
24일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46) 암살에 쓰인 화학물질이 신경작용제 'VX'라고 발혔다. 말레이경찰은 보도자료에 화학물질 분석결과를 발표하면서도 사망한 사람을 '북한국적자'라고 표기할 뿐 김정남이라고 기재하지 않았다. 이는 공식적인 신원확인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말레이경찰은 보건부 화학국이 시신 표본을 분석해 사망자의 눈 점막과 얼굴 표본에서 VX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는 '에틸 N-2 디이소프로필아미노에틸 메틸포스포노티올레트 또는 VX 신경가스'라고 명시했다.

신경에 작용하는 VX는 강력한 살상력을 지닌 화학작용제다. 유엔은 1991년에 채택한 결의 687호에서 VX를 대량살상무기로 분류했다. 한 방울이 채 안되는 분량의 가스형태 VX로 사람을 4분 안에 죽음에 이르게 할 정도로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맛과 냄새가 전혀 없다. 휘발성은 낮고 흡착력이 강하다.

사토시 누마자와 일본 쇼와대학 교수는 21일 일본 산케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김정남을 공격한 여성들이 액상형의 VX를 크림에 섞어 사용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말레이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들은 김정남을 공격한 후 곧바로 화장실에서 손을 씻은 것으로 보인다.

1995년 일본에서 발생한 '옴진리교 사건' 당시 독극물 사린가스가 쓰여 전 세계적으로 충격을 준 적이 있는데, VX는 사린가스보다 훨씬 치명적이다.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공항에서 여성 한 명이 김정남을 뒤에서 공격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 텔레비전 화면 갈무리.
VX가 지닌 강학 독성 탓에 유엔 화학무기금지협약은 1993년에 어느 누구도 100g이상을 생산하거나 저장할 수 없도록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지속적으로 생물무기와 화학무기를 개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은 VX와 사린가스 생산에 집중하며 이 외에도 20가지가 넘는 화학작용제 5000톤을 북한 전역에 분산 저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