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장 근처에서 번지는 '귀신병'…탈북자, "방사선 위험 몰랐다"
북한

北 핵실험장 근처에서 번지는 '귀신병'…탈북자, "방사선 위험 몰랐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9 09:33:36 | 수정 : 2018-01-09 15:39:2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9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탈북자들의 사례를 통해 핵실험장 근처에 사는 주민들의 피폭 가능성을 제기했다.

신문에 따르면, 40대 탈북자 A(남)씨는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떨어진 마을에 살다 북한이 2차(2009년 5월 25일) 핵실험을 한 그해 탈북에 성공했다. 꿈에 그리던 남한에 오긴 했지만 두통과 구토가 끊이지 않았다. 서울에 있는 통일학술연구단체 '샌드연구소'의 조사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염색체 이상'이라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 핵실험에 의한 방사선 피폭을 의심해 봐야 한다는 것이다. A씨의 증상은 지금도 나아지지 않고 있다.

A씨는 자신이 살던 곳에서 몇 년 전부터 원인 불명의 건강 이상 증상이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사선을 잘 모르는 북한 주민들은 이런 증상을 가리켜 '귀신병'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실제로 A씨뿐 아니라 길주군에서 살다가 탈북한 탈북자들 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샌드연구소 조사에 참여한 한 50대 여성은 3차 핵실험(2013년 2월 12일)을 마친 그해 탈북했다. 몇 년 전부터 두통에 시달리고 있으며 수면제를 먹어야 밤에 잠을 이룰 수 있다고 호소한다. 이 여성은 "북한에 있을 때는 방사선 지식이 없어 판단을 할 수 없었다"며, "북한 당국이 주민에게 아무것도 알리지 않고 핵실험을 강행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히로시마 원폭 방사선 의과학 연구소 관계자는 풍계리 현지에서 토양을 채취해 조사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핵실험장 근처에서 탈출한 탈북자를 상대로 초기에 피폭 검사를 진행해 실태를 파악하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피폭 가능성이 없는 지역의 탈북자를 검사해 같은 나이의 실험장 주변 주민과 비교하면 의미 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탈북자 건강 검사를 계속해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