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장 근처에서 번지는 '귀신병'…탈북자, "방사선 위험 몰랐다"
북한

北 핵실험장 근처에서 번지는 '귀신병'…탈북자, "방사선 위험 몰랐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9 09:33:36 | 수정 : 2018-01-09 15:39:2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9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탈북자들의 사례를 통해 핵실험장 근처에 사는 주민들의 피폭 가능성을 제기했다.

신문에 따르면, 40대 탈북자 A(남)씨는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떨어진 마을에 살다 북한이 2차(2009년 5월 25일) 핵실험을 한 그해 탈북에 성공했다. 꿈에 그리던 남한에 오긴 했지만 두통과 구토가 끊이지 않았다. 서울에 있는 통일학술연구단체 '샌드연구소'의 조사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염색체 이상'이라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 핵실험에 의한 방사선 피폭을 의심해 봐야 한다는 것이다. A씨의 증상은 지금도 나아지지 않고 있다.

A씨는 자신이 살던 곳에서 몇 년 전부터 원인 불명의 건강 이상 증상이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사선을 잘 모르는 북한 주민들은 이런 증상을 가리켜 '귀신병'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실제로 A씨뿐 아니라 길주군에서 살다가 탈북한 탈북자들 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샌드연구소 조사에 참여한 한 50대 여성은 3차 핵실험(2013년 2월 12일)을 마친 그해 탈북했다. 몇 년 전부터 두통에 시달리고 있으며 수면제를 먹어야 밤에 잠을 이룰 수 있다고 호소한다. 이 여성은 "북한에 있을 때는 방사선 지식이 없어 판단을 할 수 없었다"며, "북한 당국이 주민에게 아무것도 알리지 않고 핵실험을 강행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히로시마 원폭 방사선 의과학 연구소 관계자는 풍계리 현지에서 토양을 채취해 조사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핵실험장 근처에서 탈출한 탈북자를 상대로 초기에 피폭 검사를 진행해 실태를 파악하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피폭 가능성이 없는 지역의 탈북자를 검사해 같은 나이의 실험장 주변 주민과 비교하면 의미 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탈북자 건강 검사를 계속해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