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길댁 품은 이효리, 어떤 음악 세계 보여줄까y
연예

제주 소길댁 품은 이효리, 어떤 음악 세계 보여줄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4 15:33:32 | 수정 : 2016-12-05 13:26: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키위미디어그룹, "이효리 자작곡 들고 내년 상반기 음악 활동"
자료사진, 이효리(키위미디어그룹=뉴시스)
여성그룹 핑클에서 성공적인 솔로 가수로 자리매김한 이효리가 내년 상반기 새로운 곡을 들고 돌아온다.

이효리와 전속 계약 한 종합 엔터테인먼트기업 키위미디어그룹은 24일 "이효리에게 황금기를 안긴 '텐미닛(2003년 발표)'의 김도현 작곡가와 작곡가 겸 키위미디어그룹 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형석 프로듀서가 함께 작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효리는 앨범에 담는 곡 대부분에 작사·작곡자로 참여하고 공동 프로듀서로도 이름을 올린다.

이효리는 2013년 5월 정규 5집 '모노크롬'을 발표했고 그해 9월 음악가 이상순과 결혼했다. 이효리는 제주도에 마련한 신혼집에서 살며 '소길댁'으로 대중과 소통했고 곡 작업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가 과연 어떤 음악세계로 대중과 만날지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이효리가 대중음악계에 가지고 있는 독특한 위치 때문이다.

1998년 그룹 핑클로 데뷔한 이효리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성공적인 그룹 활동을 선보였다. 인기 최정상의 그룹 멤버였던 이효리는 데뷔 5년 만인 2003년 '텐미닛'을 들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며 최정상의 여가수 반열에 올랐다. 가요계에서 '이효리 신드롬'을 만들며 독보적인 위치를 다지는 동시에 각종 연예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체 불가한 인물로 인기를 누렸다.

그러면서도 이효리는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역할에만 머무르지 않고 직접 곡 작업에 참여하면서 영역을 넓혔다. 4집 앨범 '치티치티뱅뱅'을 작사했고 5집 앨범 '미스코리아'의 작사가로 이름을 남겼다. 최근에는 화려함 대신 진정성을 담은 목소리를 선보였는데, 이승환 프로젝트 노래 '길가에 버려지다'에 참여했다.

또한 결혼 후 3년 동안 제주에서 '소길댁'으로 지내며 다양한 감성을 내면에 축적한 이효리가 이를 노래에 풀어내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느낌의 새로운 음악세계를 펼질 것이라는 기대도 크다. 남편이자 음악가인 이상순과의 음악적 교류를 노래에 투영하면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자연스러운 전망도 나온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