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연예

'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4 15:50:28 | 수정 : 2016-12-05 13:26: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크릿 가든·상속자들·태양의 후예등 인기 드라마 작가
스타 작가 박지은 '푸른 바다의 전설'과 시청률 경쟁 묘미
"수목엔 '푸른 바다의 전설',금토엔 tvN '도깨비' 봐 달라"
김은숙 작가가 22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드라마 '도깨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 장단점이 명확한 작가잖아요. 저에 대해 어떤 지적들이 있는지 알아요. 이번에는 그런 지적 받지 않게 정말 열심히 해볼게요. 한 번 변해볼게요. 보완하고 있으니까,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신인 작가의 말이 아니다. '태양의 후예'(38.8%) '상속자들'(25.6%) '신사의 품격'(24.4%) '시크릿 가든'(35.2%) '온에어'(26.2%) '파리의 연인'(57.6%) 등을 쓴 국내 최고 드라마 작가 김은숙(43)의 말이다.

김 작가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도깨비'(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 "배우들의 커리어에 누가 되지 않는 대본을 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지금도 이렇게 잘 쓰는데, 단점을 보완하면 도대체 어떤 대본이 나오는 거냐"는 이야기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나왔다.

이번 작품은 김 작가의 본격 판타지 로맨스다. 제목처럼 도깨비가 주인공이고, 저승사자와 귀신을 보는 소녀가 등장한다. 드라마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진행되기도 한다. '시크릿 가든'(2010)에서 남녀 주인공의 몸이 바뀌는 판타지적인 설정을 쓴 적이 있기는 하지만 이렇게 온전히 판타지 세계를 다룬 적은 없었다.

김 작가는 '도깨비'에 대해 "이상하고 아름답고 쓸쓸하고 찬란한 이야기의 판타지 드라마를 꼭 하고 싶었다. 이렇게 좋은 배우들과 하게 돼서 기쁘고, 하이라이트 보고 나서 기분이 정말 좋아졌다. 너무 재밌어서 소름끼친다"고 했다. 드라마는 고려 시대 무신이었으나 주군으로부터 버림받고 저주를 받아 도깨비로 935년을 산 남자의 이야기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도깨비 신부를 만나야 한다.

이날 제작발표회 직전, '도깨비'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드라마에는 고려 시대와 현재를 오가면서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과 액션 장면, 등장인물들의 로맨스까지 다양한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을 함께 보던 김 작가와 주연 배우 공유·이동욱·김고은·유인나·육성재는 박수를 치고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 작가는 "판타지 장르는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어린이용이 될 수도 있고, 오후 8시 이후에 방송되는 성인용이 될 수도 있는데, 다행스럽게도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성인용이 된 것 같다"며 "사극 장면이 영화 전반에 깔리게 될 것이고, 다양한 판타지적인 요소가 드라마를 채울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번 드라마는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차기작이라는 점, 또 이 작품의 영광을 함께한 이응복 PD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실패한 적 없는 김 작가이지만, 주변의 기대가 부담스럽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 형성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감사하게 생각할 뿐"이라고 했다. 그는 "전작이 잘됐기 때문에 한 번의 기회가 더 주어지고, 편성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캐스팅할 때도 배우들이 심사숙고해준다. 부담감보다는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이번 드라마도 잘하고 싶다. 그래야 다음에도 기회가 주어지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또 한 가지 관심거리는 같은 시기에 방송되는 또 다른 스타 작가 박지은 작가의 '푸른 바다의 전설'과의 시청률 경쟁이다. 물론 두 작품은 같은 시간에 방송되는 건 아니지만, 두 거물 작가가 거의 같은 시간에 똑같이 판타지 장르의 드라마를 써냈다는 점도 화젯거리다.

김 작가는 "판타지를 좋아해서 박 작가의 작품('푸른 바다의 전설')을 잘 보고 있다. 우리 드라마도 잘되고, 그 드라마도 잘됐으면 한다. 수목에는 '푸른 바다의 전설' 보시고, 금토에는 '도깨비'를 봐 달라"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