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연예

'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4 15:50:28 | 수정 : 2016-12-05 13:26: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크릿 가든·상속자들·태양의 후예등 인기 드라마 작가
스타 작가 박지은 '푸른 바다의 전설'과 시청률 경쟁 묘미
"수목엔 '푸른 바다의 전설',금토엔 tvN '도깨비' 봐 달라"
김은숙 작가가 22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드라마 '도깨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 장단점이 명확한 작가잖아요. 저에 대해 어떤 지적들이 있는지 알아요. 이번에는 그런 지적 받지 않게 정말 열심히 해볼게요. 한 번 변해볼게요. 보완하고 있으니까,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신인 작가의 말이 아니다. '태양의 후예'(38.8%) '상속자들'(25.6%) '신사의 품격'(24.4%) '시크릿 가든'(35.2%) '온에어'(26.2%) '파리의 연인'(57.6%) 등을 쓴 국내 최고 드라마 작가 김은숙(43)의 말이다.

김 작가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도깨비'(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 "배우들의 커리어에 누가 되지 않는 대본을 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지금도 이렇게 잘 쓰는데, 단점을 보완하면 도대체 어떤 대본이 나오는 거냐"는 이야기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나왔다.

이번 작품은 김 작가의 본격 판타지 로맨스다. 제목처럼 도깨비가 주인공이고, 저승사자와 귀신을 보는 소녀가 등장한다. 드라마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진행되기도 한다. '시크릿 가든'(2010)에서 남녀 주인공의 몸이 바뀌는 판타지적인 설정을 쓴 적이 있기는 하지만 이렇게 온전히 판타지 세계를 다룬 적은 없었다.

김 작가는 '도깨비'에 대해 "이상하고 아름답고 쓸쓸하고 찬란한 이야기의 판타지 드라마를 꼭 하고 싶었다. 이렇게 좋은 배우들과 하게 돼서 기쁘고, 하이라이트 보고 나서 기분이 정말 좋아졌다. 너무 재밌어서 소름끼친다"고 했다. 드라마는 고려 시대 무신이었으나 주군으로부터 버림받고 저주를 받아 도깨비로 935년을 산 남자의 이야기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도깨비 신부를 만나야 한다.

이날 제작발표회 직전, '도깨비'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드라마에는 고려 시대와 현재를 오가면서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과 액션 장면, 등장인물들의 로맨스까지 다양한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을 함께 보던 김 작가와 주연 배우 공유·이동욱·김고은·유인나·육성재는 박수를 치고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 작가는 "판타지 장르는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어린이용이 될 수도 있고, 오후 8시 이후에 방송되는 성인용이 될 수도 있는데, 다행스럽게도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성인용이 된 것 같다"며 "사극 장면이 영화 전반에 깔리게 될 것이고, 다양한 판타지적인 요소가 드라마를 채울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번 드라마는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차기작이라는 점, 또 이 작품의 영광을 함께한 이응복 PD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실패한 적 없는 김 작가이지만, 주변의 기대가 부담스럽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 형성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감사하게 생각할 뿐"이라고 했다. 그는 "전작이 잘됐기 때문에 한 번의 기회가 더 주어지고, 편성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캐스팅할 때도 배우들이 심사숙고해준다. 부담감보다는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이번 드라마도 잘하고 싶다. 그래야 다음에도 기회가 주어지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또 한 가지 관심거리는 같은 시기에 방송되는 또 다른 스타 작가 박지은 작가의 '푸른 바다의 전설'과의 시청률 경쟁이다. 물론 두 작품은 같은 시간에 방송되는 건 아니지만, 두 거물 작가가 거의 같은 시간에 똑같이 판타지 장르의 드라마를 써냈다는 점도 화젯거리다.

김 작가는 "판타지를 좋아해서 박 작가의 작품('푸른 바다의 전설')을 잘 보고 있다. 우리 드라마도 잘되고, 그 드라마도 잘됐으면 한다. 수목에는 '푸른 바다의 전설' 보시고, 금토에는 '도깨비'를 봐 달라"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