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킹' "목포가 조폭의 본거지(?)"
연예

영화 '더 킹' "목포가 조폭의 본거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26 09:22:01 | 수정 : 2017-01-26 09:24:1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목포시의회 "이미지 실추 유감…제작사 측 해명 있어야"
영화 '더킹'. (NEW 제공=뉴시스)
최근 개봉한 영화 '더 킹'에서 조폭의 본거지로 부각된 전남 목포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목포시의회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화에서 목포의 이미지를 실추하는 장면과 대사에 대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영화에서 등장하는 '들개'라는 조직은 현존하지도 않고, 관객들로 하여금 목포의 이미지를 조폭과 연관시켜 지역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시키고 있다는 주장이다.

영화 내에서는 일명 '들개파'의 본거지로 사용된 도축장이 목포에 현존하는 것처럼 전달되고 있다.

또 도축장 내의 선정적이고 잔인한 장면, 전라도 사투리로 이뤄진 거친 대사 등은 목포라는 도시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목포는 지난 2004년 개봉한 '목포는 항구다'에서도 조폭의 이미지와 결부돼 이미지 타격을 받았다.

영화 '더 킹'은 불우한 환경에서 자란 목포 출신의 검사가 핵심 라인에 편승해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리던 중 닥치는 위기를 그린 범죄드라마이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의장은 "2017년은 국내 최장 노선을 자랑하는 목포해상케이블카와 함께 목포시가 1000만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관객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장면과 대사에 대한 영화 제작사 측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