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권지용', 아이튠스 39개국 앨범차트 1위
연예

지드래곤 '권지용', 아이튠스 39개국 앨범차트 1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6-09 14:24:38 | 수정 : 2017-06-09 14:26:3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남성그룹 빅뱅 리더 지드래곤(본명 권지용,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4년 만에 발매한 솔로 앨범 '권지용'으로 국내 음원차트를 휩쓴 그룹 '빅뱅' 리더 지드래곤이 해외에서도 인기를 확인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9일 오전 6시 지드래곤의 새 앨범 '권지용'은 세계 최대 대중음악 시장인 미국을 비롯해 39개국 아이튠스 앨범차트서 1위를 차지했다.

아르헨티나, 아제르바이잔, 벨라루스, 브라질, 브루나이 다루살람, 캄보디아, 캐나다, 칠레,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체코, 덴마크,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그리스, 홍콩, 헝가리 등에서도 같은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마카오, 말레이시아, 멕시코, 노르웨이, 페루, 필리핀, 포르투갈, 루마니아, 싱가포르, 스페인, 스웨덴, 타이완, 태국, 우크라이나, 베트남 등에서 정상에 올랐다.

YG는 "국내 아티스트 사상 최다 기록으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영향력을 지닌 지드래곤의 위상을 재확인시켜주고 있다"고 자랑했다.

일본에서 이날 0시 공개된 지드래곤의 음원은 아이튠스에서 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이외 음원 사이트에서는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지드래곤은 해외 인지도와 인기를 객관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로 평가 받는 유튜브에서도 주목 받고 있다. 타이틀곡 '무제'는 공개 14시간 만에 407만 8661뷰를 돌파했다.

전날 공개 즉시 음원차트를 휩쓴 '무제'는 같은 날 오전 8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엠넷, 네이버뮤직, 올레, 몽키3, 벅스, 지니, 소리바다 등 8개 주요 실시간 차트서 '퍼펙트 올킬'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드래곤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빅뱅에 힘을 실었다. 빅뱅의 또 다른 멤버 탑(최승현)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불구속 기소, 재판을 앞두고 있는 난처한 상황에서 음악적인 재량으로 팀의 돌파구를 만든 셈이다.

지드래곤은 오는 10일 오후 7시30분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솔로 월드투어 '액트(ACT) III, M.O.T.T.E'의 포문을 연다. 최근 일본 팬미팅에서 탑과 관련 사과한 지드래곤이 한국 팬들에게 관련 말을 전할 지 관심을 모은다. 지드래곤은 이후 19개 도시에서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추후 개최 도시가 추가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