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MB 풍자송 '돈의 신' 음원 무료공개
연예

이승환, MB 풍자송 '돈의 신' 음원 무료공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24 17:40:35 | 수정 : 2017-08-24 17:42: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승환 ‘돈의 신’ 커버. (드림팩토리 제공=뉴시스)
가수 이승환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풍자곡인 ‘돈의 신’ 반주 음원을 무료로 배포한다.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24일 “금일 오후 6시에 발표되는 ‘돈의 신’ 반주 음원을 음원 사이트에서 무료로 배포한다”고 밝혔다.

“국민들이 ‘돈의 신’을 손쉽게 부를 수 있게 하겠다는 이승환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환은 앞서 지난해 촛불 정국에서 발표한 위로송 ‘길가에 버려지다’ 음원을 무료 공개한 바 있다.

드림팩토리는 “이승환은 지금껏 한 번도 반주 음원을 제공한 적이 없었으나, 국민적 관심을 통한 정의 실현이란 대의를 위해 자신만의 규칙을 내려놓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승환 12집 ‘폴 투 플라이 - 후’에 실릴 ‘돈의 신’은 돈에 대해서는 물러섬이 없는 인물에 대한 노래로, 이 전 대통령을 저격한 곡으로 알려지면서 주목 받고 있다. MBC는 방송 불가 판정을 내리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을 취재한 시사in 주진우 기자의 신간 ‘주진우의 이명박 추적기’의 북OST이기도 하다.

이승환은 이날 페이스북에 “사실 좀 무서워요. 개인적으로 이루고자 했던 성취들을 이뤄 삶의 미련이 별로 없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엔 두려움이 부쩍 많아졌다”면서 “청와대만 바뀐 겁니다. 세상은, 사실 바뀐 게 그리 많지 않다”고 적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