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방탄소년단, ‘트위터 기록’으로 기네스북 등재

등록 2017-11-22 17:26:58 | 수정 2017-11-22 17:29:44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DNA’ 공연하는 ‘방탄소년단’ 멤버들. (AP 제공=뉴시스)
한류그룹 ‘방탄소년단’이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기네스 월드 레코드가 지난 9월 발표한 ‘기네스 세계기록 2018’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트위터 최다 활동’ 남성 그룹 부문에서 리트윗 수 15만 2112회를 기록해 기네스북에 올랐다.

올해 5월 11일까지 기록을 바탕으로 작성됐다. ‘트위터 최다 활동’ 남성 뮤지션은 영국 보이그룹 ‘원디렉션’ 멤버 해리 스타일스(18만 607회), 여성 뮤지션은 미국 팝스타 비욘세(3만3083회), 여성 그룹은 미국 걸그룹 ‘피프스 하모니’(1만 1103회)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방탄소년단이 K팝 그룹 최초로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s)에서 축하 공연한 이후 직후인 지난 20일 트위터에 “지난 밤 AMAs 방탄소년단의 뛰어난 퍼포먼스를 축하한다. 대한민국의 밴드가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트위터 활동을 한 그룹으로 등재됐다”고 썼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씨어터에서 열린 AMAs 공연 이후 관련 트윗이 2000만 건 발생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영향력이 점차 커지자 미국 뉴스 전문 채널 CNN 인터내셔널은 방탄소년단을 심층 분석하기도 했다.

CNN 인터내셔널의 아침 뉴스 프로그램 ‘CNN 투데이’는 지난 21일 방송에서 ‘케이팝 센세이션’이라는 주제로 ‘AMAs’에서 공연을 펼친 방탄소년단을 재조명하며 이들의 인기 요인과 영향력을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UCLA 연극영화방송학부 김석영 교수는 “방탄소년단은 현재 가장 인기 있는 케이팝 그룹이고, ‘아미’라는 거대한 팬덤을 갖고 있다”며 “힙합을 기반으로 한 그들의 춤과 노래는 프로페셔널하고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도 유명하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 교수는 “뮤직비디오가 아주 정교하고, 공감할 수 있는 가사를 통해 10대의 강력한 팬덤을 이끌며 K팝을 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그들의 음악을 직접 프로듀싱하며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며 “리더 RM은 프로듀싱 능력뿐만 아니라 훌륭한 음악적 재능을 펼치며 팬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