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2016]양궁 남자 단체전, 한국에 첫 금메달
스포츠

[리우2016]양궁 남자 단체전, 한국에 첫 금메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07 09:14:56 | 수정 : 2016-08-07 09:18:0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8년 만에 남자 단체 金
한국 남자양궁 대표팀 김우진(왼쪽부터), 구보찬, 이승윤이 7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 마라카낭 삼보드로무 양궁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단체 8강전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
한국 남자 양궁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단체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김우진(24·청주시청)-구본찬(23·현대제철)-이승윤(21·코오롱)으로 구성된 남자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미국에 세트스코어 6-0(60-57 58-57 59-56)으로 승리하며 정상에 올랐다.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8년 만의 단체전 금메달이다. 남자 단체전은 2000 시드니올림픽부터 베이징올림픽까지 3연패를 달성했지만 2012 런던올림픽에선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올림픽 양궁 종목에서만 현재까지 총 20개의 금메달을 쓸어담았다.

한국은 양궁에 첫 번째로 걸려 있던 남자 단체전을 거머쥐며 사상 첫 올림픽 전 종목(남녀 개인전·단체전) 석권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

또 이날 기대를 모았던 다른 종목들이 메달권 진입에 애를 먹은 가운데 당당히 남자 양궁이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12개국 중 랭킹라운드를 1위로 통과해 8강에 직행한 한국은 네덜란드, 호주, 미국을 차례로 제압하며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올림픽에선 이번에 처음 도입된 단체전 세트제 적응에 성공한 게 우승의 원동력이다.

세계양궁연맹(WA)은 2012 런던올림픽 개인전에 이어 이번 대회부터 단체전에도 세트제를 확대 적용했다.

단체전은 3명이 4세트를 치르며 한 선수가 세트당 2발씩 총 6발을 쏜다.

맞대결에서 승·무·패를 따져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이기면 2점, 비기면 1점, 지면 0점이다.

점수 합계로 가리는 방식보다 이변이 나올 가능성이 커 기량이 뛰어난 한국 선수들에게는 불리하다. 그러나 남자 단체전에서 가볍게 정상에 오르며 위용을 과시했다.

한국 남자 양궁의 경기력은 압도적이었다.

김우진, 구본찬, 이승윤은 1세트에 모두 10점 과녁을 맞히며 57점을 쏜 미국의 기를 꺾었다.

이번 대회에서 '60점 퍼펙트'를 기록한 것은 한국이 유일하다.

2세트에는 극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한국과 미국이 팽팽하게 맞서며 57-57 동점을 기록했지만 이승윤이 쐈던 첫 번째 화살이 8점에서 9점으로 정정되며 한국이 1점차로 2세트를 챙겼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3세트에도 59점을 쏘며 미국과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앞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호주가 중국에 세트스코어 6-2(56-55 56-53 54-57 59-54) 승리를 거뒀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