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영, 펜싱 남자 에페 '깜짝 금메달'
스포츠

박상영, 펜싱 남자 에페 '깜짝 금메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10 20:39:05 | 수정 : 2016-08-10 20:44: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양궁 女 개인전서 리우올림픽 첫 남북대결 성사
김장미는 25m 권총 결선행 좌절
박태환은 자유형 100m에서도 예선 탈락
유도 이승수·박지윤도 조기 탈락
박상영이 금메달이 확정된 뒤 환호하고 있다. 10일(한국시각) 막내 박상영(21, 한국체대, 세계 21위)이 펜싱에서의 첫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남자 에페 사상 첫 금메달이다. (AP=뉴시스)
한국 남자 펜싱대표팀의 '막내' 박상영(21·한국체대)이 '대형사고'를 쳤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한국 펜싱에 첫 번째 금메달을 안긴 주인공은 박상영이었다.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는 장혜진(29·LH)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해 북한의 강은주(21)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2012 런던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김장미(24·우리은행)는 결선에도 오르지 못해 2연패가 좌절됐다.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7)은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예선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베테랑 게저 임레(42·헝가리)에 15-14로 대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 펜싱대표팀을 통틀어 가장 나이가 어린 박상영은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금 2개, 은 1개, 동 3개 등 6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강국의 위치에 올라선 한국 펜싱은 박상영의 금메달로 금맥을 이을 수 있게 됐다.

한국 남자 펜싱이 플뢰레, 사브르, 에페를 통틀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플뢰레의 김영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박상영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이상기, 2012년 런던올림픽의 정진선이 동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국제펜싱연맹(FIE) 세계랭킹 21위인 박상영에게 메달을 기대하는 이는 적었지만, 박상영은 패기와 배짱을 앞세워 금메달까지 일궈냈다.

장혜진은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에서 리디아 시체니코바(우크라이나)를 세트스코어 6-2(28-27 29-28 26-28 28-25)로 꺾고 16강전에 진출했다.

먼저 16강에 진출한 강은주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에서 남북 선수가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혜진과 강은주의 경기는 오는 11일 오후 10시31분 진행될 예정이다.

김장미는 데오도르 올림픽 사격센터에서 열린 여자 사격 25m 권총 본선에서 582(20X)점을 쏴 전체 40명의 선수 중 9위에 올라 본선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3명의 선수와 똑같이 582점을 쐈지만 표적 가장 안쪽 원(내10점)에 명중시킨 횟수에서 다른 선수에 뒤지면서 9위로 밀려났다.

2연패를 노렸던 김장미는 결선에도 오르지 못하면서 2연패 도전이 무산됐다.

본선 6위에 올라 결선에 진출한 북한의 조용숙(28)도 7위에 머물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올림픽 아쿠아틱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4조에서 49초24로 조 4위를 차지했다.

전체 59명 가운데 32위에 그친 박태환은 예선 상위 16명에게 주어지는 준결승행 티켓을 따지 못했다.

박태환은 지난해 4월 국가대표 2차 선발전을 겸한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서의 48초91보다 0.53초 늦게 터치패드를 찍었다. 2년 전 뉴사우스 웨일스 챔피언십에서 수립한 48초42의 한국기록에도 크게 못 미쳤다.

지난 7일 자유형 400m, 8일 자유형 200m에 이어 자유형 100m에서도 예선 탈락한 박태환은 자유형 1500m만을 남겨놨다.

안세현(21·SK텔레콤)은 수영 여자 접영 200m에서 준결승에 올랐으나 준결승 2조에서 2분08초69를 기록, 총 16명의 선수 중 13위에 머물러 8위까지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아쉽게 놓쳤다.

안세현과 함께 접영 200m에 나선 박진영(19·대전시설관리공단)은 예선 4조에서 2분09초99를 기록해 조 8위, 전체 21위에 머물러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남자 평영 200m에 출전한 최규웅(26·국군체육부대)은 예선 2조에서 2분13초36을 기록해 조 6위, 전체 31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유도에서는 남자 81㎏급에 나선 이승수(26·국군체육부대)가 카리오카 아레나2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이바일로 이바노프(불가리아)에 절반패를 당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승수는 32강전에서 세계랭킹 24위 이언 커글란(호주)에 한판승을 거뒀으나 기세를 잇지 못하고 일찌감치 짐을 쌌다.

여자 63㎏급의 박지윤(24·경남도청)은 32강전에서 영국의 앨리스 슐레징거에게 한판패로 졌다.

역도 남자 69㎏급에 출전한 원정식(26·고양시청)은 리우센트루 파빌리온2에서 열린 경기에서 인상 143㎏, 용상 177㎏, 합계 320㎏을 기록, 9위에 그쳤다.

한편 이날 금메달 1개를 추가한 한국은 금 3개, 은 2개, 동 1개를 기록, 종합 7위를 달렸다.

미국이 금 9개, 은 8개, 동 9개로 종합 1위를 질주했고, 중국(금 8개·은 3개·동 6개)과 헝가리(금 4개·은 1개·동 1개)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