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50m권총 '金'…한국 첫 올림픽 '3연패'
스포츠

진종오, 50m권총 '金'…한국 첫 올림픽 '3연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11 08:52:47 | 수정 : 2016-08-11 08:55: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금메달을 획득한 진종오 선수가 11일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사격 50m 권총 결승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에 입을 맞추고 있다. (뉴시스)
한국 사격 간판 진종오(37·kt)가 세계 사격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종목 3연패' 금자탑을 쌓았다.

본선에서 1위로 결선에 오른 진종오는 1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르 올림픽 슈팅 센터에서 열린 사격 남자 50m 권총 대회에서 193.7점을 쏴 1위를 달성했다.

한국 선수 최초 올림픽 3회 연속 금메달이자 개인 통산 4번째 금메달 대기록이다.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는 한국이 따낸 4번째 금메달이다.

진종오는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50m 권총 금메달과 10m 공기권총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땄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선 10m 공기권총과 50m 권총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진종오는 양궁의 전설 김수녕(총 6개 메달·금4 은1 동1)과 함께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선수가 됐다.

첫 스테이지에서 57.4점을 기록한 진종오는 4위 자리에서 두 번째 스테이지에 돌입했다. 함께 출전한 한승우(33·kt)는 55.9점으로 6위를 기록했다.

이후 각각 2발씩 쏴 1명씩 탈락하는 서바이벌전이 진행됐다.

진종오는 8발까지 5위, 한승우는 6위를 마크했다. 진종오의 라이벌 중국의 팡웨이가 서바이벌전에서 처음으로 탈락한 선수(8위)가 됐다.

이후 진종오는 9번째 시도에서 6.6점을 쏴 6위까지 떨어졌고, 한승우는 3위로 치고 올라갔다.

탈락을 면하며 가까스로 위기를 넘긴 진종오는 경기 후반 들어 집중력을 발휘하기 시작했고, 그 사이 슬로바키아와 러시아 선수가 떨어졌다.

진종오와 한승우는 각각 3위(133.3점), 4위(130.6점) 자리에서 7시리즈(15·16번째 시도)에 들어갔다. 왕지웨이는 5위(129.4점)로 경기를 마쳤다. 한승우는 4위(151.0점)를 기록하며 아쉽게 동메달을 놓쳤다.

7시리즈에서 20.4를 쏜 진종오는 2위로 진입했다. 베트남의 호앙 쑤안 빈과의 격차는 0.2점. 북한의 김성국(31)은 동메달(172.8점)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19번째 샷을 쏜 김종오는 184.4을 기록하며 쑤안 빈(183.1)에 앞서 나갔다. 마지막 샷에서 9.3을 쏜 진종오는 쑤안 빈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