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상대로 남태희·구자철 '골인'…2 대 1 역전승y
스포츠

우즈벡 상대로 남태희·구자철 '골인'…2 대 1 역전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16 09:41:11 | 수정 : 2016-12-05 13:05: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러시아월드컵 본선 청신호…내년 중국 원정 경기에 손흥민 결장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경기를 승리한 한국 슈틸리케 감독이 구자철과 포옹을 하고 있다. (뉴시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A조 5차전에서 우즈베키탄을 2 대 1로 이겼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후반 40분에 터뜨린 극적인 역전골이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에서 이기긴 했지만 첫 골을 터뜨린 것은 우즈벡이다. 전반 25분 수비수 김기희의 실수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김기희가 공을 헤딩으로 걷어내려 했지만 애매한 지점으로 흐르더니 우즈벡 마라트 비크마예프가 기회를 잡고 왼발로 공을 찼다.

월드컵 진출 여부가 갈리는 중요한 경기인만큼 분위기가 비장해졌다. 슈틸리케 감독이 후반전 중간을 지나며 이재성(전북), 김신욱(전북)을 투입했다. 분위기가 바뀌면서 22분 남태희가 헤딩슛으로 그림같은 동점골을 성공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다시 홍철(수원)을 투입하며 용병술에 승부수를 띄웠다. 홍철 투입 4분 만인 후반 40분 구자철이 역전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한국은 우즈벡을 꺽으며 3승 1무 1패(승점 10점)로 A조 2위에 올라섰다. 월드컵 본선에는 조 2위까지만 출전할 수 있다.

삼벨 바바얀 우즈벡 감독은 패배를 인정하면서도 월드컵 본선의 희망을 버리지는 않았다. 바바얀 감독은 "한국이 강하다는 것을 잘 보여줬다. 아직 우리에게는 러시아로 갈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내용을 전체적으로 긍정하며, 차분하게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조 예선에서) 2위와 3위의 차이는 매우 크다"고 말했다. 내년 3월 23일에는 중국에서 중국과 최종예선 6차전을 치른다. 한편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이 경기에는 출전할 수 없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쓴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공식사과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을 ...
촛불집회 주최 측 “이재용 엄정 처벌하라” 촉구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이...
‘과열·폭발 위험’ 미인증 단전지 사용 휴대용 선풍기 주의
날씨가 더워지면서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 중 안전성...
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교황청이 처리하는 성직자 성폭력 사건이 2...
페이퍼컴퍼니 이용 74억원 홍콩으로 빼돌린 일당 적발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수십억 원을 빼돌리고, 이를 ...
안철수, "패배했지만 좌절하지 않을 것"…박지원, "지도부 총사퇴" 제안
19대 대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
중국 산동성 유치원 통학버스 터널 사고…한국인 포함 12명 사망
9일 오전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타오쟈쾅 터널을 지나던 유치원...
삼척 산불진화 헬기 불시착 사고…40대 정비사 목숨 잃어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의 한 야산에서 산불을 끄던 산림청 헬기 1...
해킹한 개인정보로 광고글 올려 가짜 의약품 등 판매한 일당 검거
중국 해커로부터 사들인 개인정보를 각종 인터넷 광고글을 게시하는...
30일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유출로 인한 피해 예방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생명·신체, 재산, 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TODAY 뉴스

더보기

시민단체, “학원 심야교습 밤 10시까지로 제한해야”
시·도마다 제각각인 학원 심야교습 제한시간을 밤 10시로 통일하는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쉼이있는교육 시민포럼은 성명을 통해 “오는 26일 충남 부여에서 개최되는 전국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 학원 심야영업시간 규제에 대한 안건을 채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밤 10시는 우리나라 학부모들과 국민들이 생각하는 학원 심야영업 마지지노선”이라며 “밤 10시 규제에 대해 교육감들이 일치된 의견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3월 서울시교육청이 중·고생 학부모 18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85%가 학원 심야교습을 오후 10시 이전으로 제한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