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베이징올림픽 女역도 임정화, 은메달 승계
스포츠

2008베이징올림픽 女역도 임정화, 은메달 승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3 16:24:25 | 수정 : 2017-01-13 16:31: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역도 임정화 선수. (뉴시스)
2008베이징올림픽 여자 역도 48㎏급에 출전한 임정화(31·울산광역시청)가 은메달을 목에 걸 것으로 보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3일(한국시간) "베이징올림픽 역도 여자 48㎏급에서 우승한 중국의 천셰샤가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와 메달을 박탈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임정화는 이 대회 48㎏급에서 전웨이링(대만)과 함께 똑같은 196㎏을 들었으나 몸무게가 47.62㎏으로 47.11㎏이었던 전웨이링에 밀려 4위로 대회를 마쳤다.

하지만 은메달을 땄던 시벨 오즈칸(터키)이 지난해 7월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3위로 순위가 올랐고, 이번에는 금메달을 목에 건 천셰샤 역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이에 따라 임정화는 2004아테네올림픽에서 한국 여자역도 사상 첫 은메달을 땄던 장미란(은퇴·75㎏급)과 2008베이징올림픽 53㎏급 은메달 윤진희(30·경북개발공사)에 이어 세 번째 은메달 리스트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IOC는 이날 천셰샤 외에 당시 역도 여자 69㎏급 류춘훙, 75㎏급 차오레이(이상 중국) 등 금메달리스트 세 명을 포함한 총 8명의 도핑 양성 반응 사실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들 체급에서는 차순위 선수들이 메달을 차례로 승계할 전망이다.

대한역도연맹 관계자는 임정화의 은메달 수상 여부에 대해 "IOC 발표에 따라 국제역도연맹(IWF)의 통보가 오면 임정화의 은메달 수상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옛 직장상사 살해 후 흔적 없애려 밀가루 뿌려…1심 징역 18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대표를 살해하고 시신에 밀가루를 뿌려 흔적을...
해외 사이트 판매 ‘다이어트·성기능’ 제품서 유해물질 검출
해외 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 개선, 근육강화 및 소염...
이스트소프트 회원 16만여 명 정보 빼내 협박한 피의자 검거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회원 약 16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내 업체...
해외사이트 항공·호텔 예약 피해 급증…취소·환불 꼼꼼히 확인해야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
송유관 기름 훔치려다 불기둥 치솟아…2명 검거해 화상 치료 중
전북 완주의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려다 불을 내고 달아난 일당...
맞고 밟히다 숨진 준희 양…경찰, 친부·내연녀 학대치사 결론
실종신고 됐다 전북 군산에서 시신이 유기된 채로 발견된 고준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시민에게 'ㅁㅊㅅㄲ' 답장해 논란 확산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기생활용품안전법(이하 전안법) 통과와...
JTBC,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 1위 영예
지난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즐겨본 뉴스채널은 JTBC였다....
감사원 “감염병 통합정보지원시스템, 접촉자 관리기능 부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6년 구축한 ‘감염병관리 통합정보지원시...
강원 양구서 25인승 군용버스 추락…중상 7명·경상 15명
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발생한 군용버스 추락 사고로 탑승자...
서울 한복판서 크레인 넘어져 1명 사망…시내버스 덮쳐 ‘참변’
28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 강서구청 사거리 ...
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26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다. 류 최고위...
사천서 승용차 가로수 들이받고 전소…2명 사망·2명 중상
지난 26일 오후 8시 20분께 경남 사천시 서포면 비토리의 내...
“질병치료 효과 있다” 속이는 떴다방·의료기기 체험방 42곳 적발
일명 ‘떴다방’으로 불리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체와 의료기기 체험...

TODAY 뉴스

더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盧 죽음 정치보복"
최근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사건과 다스의 BBK 투자금 회수 의혹을 수사하면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수사 정점으로 떠오르내리자 이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후 늦게 법원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김백준(77)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의 구속영장을 내준 게 결정적인 계기인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를 받는다. 다스는 경북 경주에 본사를 둔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 업체로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일 수 있다는 의혹이 일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