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흥민, 극적인 대포알 동점골···시즌 10호골

등록 2018-01-05 17:15:24 | 수정 2018-01-05 17:17:4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이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EPL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9분 화끈한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이 극적인 중거리포로 동점골을 터뜨리며 패배 위기에서 토트넘을 구했다. 시즌 10호골이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EPL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9분 화끈한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27일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이후 9일 만에 터진 시즌 10호, 리그 7호골이다.

새해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패배 위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둬 소중한 승점 1을 추가했다.

12승5무5패 승점 41로 5위 자리를 지켰다.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39분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진의 빈틈을 노려 기습적인 중거리 슛을 때렸다.

약 25~27m 지점에서 때린 오른발 강슛이 시원하게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사각에 정확히 꽂혔다.

웸블리 스타디움을 채운 홈 팬들은 일제히 기립해 손흥민의 동점골에 환호했다.

토트넘과 웨스트햄 모두 지난 3일 경기를 치르고 48시간 만에 다시 그라운드를 밟았다. 선수들의 체력을 감안해 선발 라인업에 변화가 클 것으로 보였지만 손흥민은 그대로 선발을 지켰다.

초반부터 왼쪽 측면에서 적극적인 돌파와 크로스로 가벼운 몸놀림을 과시했다. 그러나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토트넘은 후반 25분 페드로 오비앙에게 중거리 슛을 내줘 먼저 골을 허용했다. 일방적인 흐름에서 역습을 당한 것이다.

패색이 짙은 후반 막판 손흥민이 영웅으로 등장했다. 손흥민은 종료 6분여를 남기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연상하게 하는 멋진 중거리 동점골로 활짝 웃었다. (뉴시스)



스포츠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