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아시안게임 참가 선언 “2연속 금메달 목표”
스포츠

김연경, 아시안게임 참가 선언 “2연속 금메달 목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9 17:52:38 | 수정 : 2018-05-09 17:55:3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새 팀은 중국 아니면 터키
자료사진, 중국과 터키 등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배구여제 김연경 선수가 지난달 4일 오후 태국과 여자배구 올스타전을 벌이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뉴시스)
여자 배구대표팀의 최고스타인 김연경(30)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참가를 공식화했다. 김연경은 9일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배구국가대표팀 언론 인터뷰에 참석해 “아시안게임에 출전해서 금메달을 따겠다”고 밝혔다.

올해 여자대표팀은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한다. 15일 개막하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네이션스리그를 시작으로 8월 아시안게임, 9월 세계선수권대회(일본)를 치른다.

좋은 성적을 위해서는 팀 전력의 중심인 김연경이 필요하지만, 관리가 필요한 국보급 선수에게 3개 대회 출전은 너무 큰 짐이 될 것이라는 지적 또한 만만치 않다.

세계랭킹 포인트가 걸려있지 않은 아시안게임 불참이 예상된 이유다. 실제로 중국, 일본 등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필요한 세계선수권에 대비하기 위해 아시안게임에 주축 선수 일부를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연경의 생각은 달랐다. 4년 전 인천에서의 좋은 기억을 다시 한 번 후배들과 함께 하고 싶어 했다. 김연경은 “사실 나는 큰 욕심은 없는데 다른 선수들이 큰 욕심을 갖고 있다. 2연속 금메달을 따고 싶어 한다”며 웃었다.

대신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일정은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발리볼 네이션스리그는 기존의 월드리그와 그랑프리가 통합된 것으로 16개 팀이 5주에 걸쳐 일전을 벌인다. 김연경은 중국(1주차), 한국(2주차), 태국(4주차) 등 아시아권에서 열리는 대회만 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연경은 “(아시안게임 때문에) 네이션스리그에 다 가지 않는 것이다.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때문에 배려를 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상하이와 계약이 끝난 김연경은 여전히 새 팀을 구하는 중이다. 오라는 곳은 많지만 마음의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사실 조금 빨리 정해질 줄 알았다. 쉽게 이야기가 되고 있었는데 다른 이야기가 나왔다. 터키와 중국 중 잘 결정하겠다. 네이션스리그 중에는 결정이 날 것 같다.”

초특급 선수로 꼽히던 고교 시절부터 태극마크를 단 김연경은 어느새 팀에서 베테랑급이 됐다. “처음 대표팀에 왔을 때는 선배들과 선생님 때문에 힘들었는데 지금은 후배들 때문에도 힘들다. 지금이 더 힘들다. 고교 3학년 선수를 보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하하.”

‘제2의 김연경’으로 불리는 정호영(17·선명여고)을 두고는 “아직 한 번도 못 봤다. 경기하는 것도 못 봤다. 소문으로만 들었다”면서 “기대가 된다. 앞으로 여자배구를 위해 많이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